Bohemian님의 다른글 더 보기 :: 총 224
목록 닫기목록닫기 목록 열기목록열기
문화/창작

바람5

2018.10.09

바람5


 명광일



시월 바람을 

너는 

풍으로 쓰고 

나는 

단으로 읽으며

해를 가린 커튼에 허술한

모텔 이름 하나 주워들고

주머니 속 깊숙한 겨울을 향한다 

태그
0 /30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