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황교익, 백종원 저격 반발에 "12종 막걸리 맞출 사람 나와라"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백종원의 골목식당' 공개 저격 글에 대한 반발에 내기를 제안했다.황교익은 2일 SNS에 "내가 전국에서 12종의 막걸리를 선별하여 가져오겠다"며 "이를 맛보고 브랜드를 모두 맞힐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나와라. 내기를 걸어도 된다"고 제안했다.앞서 그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막걸리 테스트를 꼬집었다.황교익은 "방송에서 이랬다고요? 아무리 예능이어도 이건.."이라며 "전국에 막걸리 양조장 수가 얼마나 되나요? 저도 꽤 마셔봤지만 분별의 지점을 찾는다는 게 정말 어렵습니다. 무엇보다 한 양조장의 막걸리도 유통과 보관 상태에 따라 맛이 제각각이라.."라고 비판했다.이어 "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신의 입'이 아니고서는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이들 막걸리를 챙겨서 가져온 사람은.. 다를 수 있겠지요"라고 의혹을 제기했다.황교익은 "막걸리 맛을 잘 안다고 잘 팔리는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라며 "대구의 대박 떡볶이집 할머니는 떡볶이를 싫어하셔서 맛도 안 보신다는 거, 다들 아시지요? ㅎㅎ"라고 덧붙였다.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저격해도 방송을 전부 보고 말하는 것이 맞다" "백종원의 의도는 맞추는 것에 있는 것이 아니다" 등의 의견으로 반발하기도 했다.한편 지난 9월 12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막걸리 사장님의 블라인드 테스트가 전파됐다. 당시 백종원은 자신의 막걸리를 포기하지 않는 막걸리집 사장을 설득하기 위해 전국의 막걸리를 같은 잔에 담아 맞추는 대결을 펼쳤다. 백종원은 1번 포천 막걸리를 마셔보고 단번에 어떤 막걸리인지 알았고, 막걸릿집 사장도 1번을 통과했다. 박유덕 사장은 자신의 가게 막걸리인 2번 정답도 맞췄다. 하지만 그 이후는 모조리 오답. 이에 백종원은 "막걸리를 만드는 사람이라면 어느 지역에서 만드는지는 알아야 되지 않을까"라고 일침했다.한편 황교익은 지난 2016년에도 SNS를 통해 백종원의 레시피를 저격한 바 있다. 그는 "백종원을 디스하는 것이 아니다. 설탕 처발라서 팔든 먹든, 그건 자유다. 욕할 것도 없다. 문제는 방송이다. 아무 음식에나 설탕 처바르면서 괜찮다고 방송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 따지는 것이다. 그놈의 시청률 잡는다고 언론의 공공성까지 내팽개치지는 마시라, 제발"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lyn@sportschosun.com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2/2018100201209.html " />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황교익, 백종원 저격 반발에 "12종 막걸리 맞출 사람 나와라"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백종원의 골목식당' 공개 저격 글에 대한 반발에 내기를 제안했다.황교익은 2일 SNS에 "내가 전국에서 12종의 막걸리를 선별하여 가져오겠다"며 "이를 맛보고 브랜드를 모두 맞힐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나와라. 내기를 걸어도 된다"고 제안했다.앞서 그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막걸리 테스트를 꼬집었다.황교익은 "방송에서 이랬다고요? 아무리 예능이어도 이건.."이라며 "전국에 막걸리 양조장 수가 얼마나 되나요? 저도 꽤 마셔봤지만 분별의 지점을 찾는다는 게 정말 어렵습니다. 무엇보다 한 양조장의 막걸리도 유통과 보관 상태에 따라 맛이 제각각이라.."라고 비판했다.이어 "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신의 입'이 아니고서는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이들 막걸리를 챙겨서 가져온 사람은.. 다를 수 있겠지요"라고 의혹을 제기했다.황교익은 "막걸리 맛을 잘 안다고 잘 팔리는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라며 "대구의 대박 떡볶이집 할머니는 떡볶이를 싫어하셔서 맛도 안 보신다는 거, 다들 아시지요? ㅎㅎ"라고 덧붙였다.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저격해도 방송을 전부 보고 말하는 것이 맞다" "백종원의 의도는 맞추는 것에 있는 것이 아니다" 등의 의견으로 반발하기도 했다.한편 지난 9월 12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막걸리 사장님의 블라인드 테스트가 전파됐다. 당시 백종원은 자신의 막걸리를 포기하지 않는 막걸리집 사장을 설득하기 위해 전국의 막걸리를 같은 잔에 담아 맞추는 대결을 펼쳤다. 백종원은 1번 포천 막걸리를 마셔보고 단번에 어떤 막걸리인지 알았고, 막걸릿집 사장도 1번을 통과했다. 박유덕 사장은 자신의 가게 막걸리인 2번 정답도 맞췄다. 하지만 그 이후는 모조리 오답. 이에 백종원은 "막걸리를 만드는 사람이라면 어느 지역에서 만드는지는 알아야 되지 않을까"라고 일침했다.한편 황교익은 지난 2016년에도 SNS를 통해 백종원의 레시피를 저격한 바 있다. 그는 "백종원을 디스하는 것이 아니다. 설탕 처발라서 팔든 먹든, 그건 자유다. 욕할 것도 없다. 문제는 방송이다. 아무 음식에나 설탕 처바르면서 괜찮다고 방송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 따지는 것이다. 그놈의 시청률 잡는다고 언론의 공공성까지 내팽개치지는 마시라, 제발"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lyn@sportschosun.com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2/2018100201209.html " /> 싸울 필요 없다! | K블로그 | 케이타운 일번가
palsprings1님의 다른글 더 보기 :: 총 133
목록 닫기목록닫기 목록 열기목록열기
맛집

싸울 필요 없다!

2018.10.02
 백종원 골목식당이 입싼(?) 한 요리전문가에 의해서 저격을 당했는데, 부상당한 듯한 백도사는 안 보이고, 그를 추종하는 세력들이 나서서 이 저격수를 향해 따발총을 막 쐬대고 있다. 따발총이라고 표현한 이유는 이 총이 원래 중공군들이 남한을 침공할 때 썼던 총이라, 이 현상 자체가 어째 공산주의 냄새가 좀 나기 때문이다. 


이 백종원 골목식당은 나도 가끔 채널을 돌리다 걸리면 흥미롭게 보는 정도지만, 그렇다고 완전 홀딱 빠져서 이 프로그램만 찾아서 보는 그런 극성 시청자는 아니다. 어짜피 방송에서 하는 건, 적당히 편집해 조미료 듬뿍 쳐 시청자들의 입맛에 맞게 요리해 내놓는 것을 세상사람 다 아는데, 나만 모를 수는 없지 않나.. 내가 무슨 바보천치도 아니고 말야.. 다만 안타까운 건, 왜 할 말을 못하게 입을 막느냐 하는 것이다.  누구나 의심이 들면 이의 제기는 할 수 있다고 배웠는데, 아직 한국은 그 단계까지는 아닌 것 같다.


마침 내가 본 방송이 바로 이 황교인 저격수가 표적삼은 바로 그 방송이었다. 막걸리 12종을 앞에 놓고 이게 어디 지방에서 만든 것인지 맞히는, 가히 신의 기운이 흐르는 도사가 아니고서는 도저히 맞출 수 없을 정도의 신기를 보이는 쪽집개 백도사를 보고, 너무 감동받아 그 때 벌어진 입을 아직 못다물고 있다.  마누라의 주먹이 들락날락 할 정도다. ㅋ


사실 내가 그 방송을 보면서 약간 우려했던 것은, 재미를 추구하다 보니 너무 나간 건 아닌가 하는 것이었다. 막걸리만 500년을 먹어도 불가능해 보일 것 같은 것을 백도사가 간단히 해냈으니, 분명히 나같이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마침 저 황저격수가 몇일 고민했는지, 방송이 나간지 조금 지난 후에 기어이 참지 못하고 조준사격을 했다. 아직 멧돼지인지 백도사인지 급소는 피했는지, 어디 숨어 숨을 고르고 있는 것 같은데.. 내가 보기엔, 이 상황을 어떻게 수습할지 제작진들과 대글빡을 맞대고 한창 작전회의가 있을 것으로 짐작이 된다. "저 황교익 쉽뛔끼가 어떻게 그걸 알았지? 이걸 깜쪽같이 해명해야 하는데.. 큰 일이다" 뭐 이러고 있을라나? 내가 조언을 하나 한다면, 앞으로 최소 1년 동안, 백도사가 한국에서 제조되는 말걸리를 몽땅 사다가 매일 밥대신 먹어서 앞으로 있을 테스트에 대비하는 방법 밖에 없지않나 하는 생각인데, 그 쪽 진영 생각은 어떨지 궁금하다.  


우선 심판관은 공평해야 하겠기에, 개인적·주관적 편견을 최대한 배제하고 논의해 본다면, 백종원 골목식당은 어짜피 방송 오락프로그램인 관계로, 갑자기 짜장면이 막국수로 변한다거나 하는, 세계 최고의 마술사 데이빗 카퍼필드가 아니고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그런 신기술을 선보이지 않는한, 조금 짜증이 나긴해도 그냥 웃고 넘어가 줄 수도 있다. 더군다나, 이 방송이 수익을 내지 못하는 영세 업자들을 도운다는 의미도 있는 만큼, 무조건 지탄하기도 좀 그런게 사실이다.


그런데, 문제는 그냥 넘겨도 좋을 일을 꼭 찝어서 딴지를 거는, 나와 비슷한 심뽀를 가진 사람들이 세상에는 더러 있다는 것이다. 이번에도 방송에 심심찮게 등장하는 이 황저격수가 앞으로 자신에게 닥칠 후폭풍을 충분히 계산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같이 방송에 출연하는 백도사를 겨냥해서 조준발사를 했다는 것은,  충분히 자신의 행동에 자신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나는, 솔직히 황교익 저격수의 말에 동감하는 편이다. 막걸리 전문가도 아닌 사람이 간단히 몇 모금 먹어보고 그 막걸리가 어디 공장 출신이다 뭐다 판단하는, 말하자면 막걸리 제조하는 사람들도 구분하기 힘든 걸 한다는 것이 사실 믿기가 조금 버겁기 때문이다.  그래도 혹시 아나.. 진짜 '신의 혀'를 갖고 그런 초능력적 식별력을 발휘하는 것인지도.. 세상은 하도 별 희안한 사람들이 많으닝깐.. 모.. 


제목에도 떡허니 써놨듯이, 이런 걸로 서로 편을 갈라 싸우고 지뢀할 것이 아니라, 황저격수가 제안한 대로 간단한 테스트를 통해 진짜인지 아니면 사기인지 가려낼 수 있다. 즉 해당 방송사가 아닌, 제 3의 어느 누구와도 연줄이 없는 별 할 일 없는 무리가 한국에서 제조되는 막걸리를 무작위로 12종을 선정해 백도사에게 시음을 하도록 해, 제조사를 맞추도록 하는 것이다.  그래서 백도사가 여전히 신기를 발휘해 쫍집게처럼 골라낸다면, 황저격수는 두 손을 들고 자폭하면 된다. 뭐.. 자폭이란 더 이상 방송에 얼굴을 내밀지 않는 것을 말한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백도사가 예전처럼 거침없이 맞추지 못하고 헤맨다면, 그  역시  그동안 방송에서 사기친 죄를 사하는 의미에서 방송일을 접고, 자신의 본업인 식당 프렌차이즈 일에 전념하면 된다. 사실 나도 한국에서 먹던 맛을 기대하고 LA카운티 브레아에 있는 백종원 짜장면집을 몇번 간적이 있지만, 그렇게 썩 잘하는 건 아닌 것 같았다. 자신의 본업에 좀 더 신경썼으면 좋겠다는 뜻이다. 아님.. 신형 짜장면일 수도 있고.. 모.. 


그리고 무엇보다 내가 주장하고 싶은 것은, 입 뚫린 사람의 말을 막으면 항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인데, 예전 박정희나 전두환이 누가 입만 뻥끗하면 남산분실로 잡아다 디따 족쳤는데, 그 결과가 별로 좋게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뚫린 입으로 밥도 먹고, 술도 먹고, 말도 하고, 때로는 욕도 좀 하면서 살 수 있어야 하는데,  말로만 민주주의라고 떠들고 행동은 과거 유신독재시대의 것을 한다면 문제가 심각하다. 진정한 민주주의를 원한다면,  이런 말의 자유부터  허용하는 아량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내 편이 아니면, 옳고 그른 것을 가리지 않고 공격을 해대는 원시부족의 행태는 조금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원시부족들은 붕알도 다 내놓고 싸웠지? 아마.. 


<관련 기사> 


------------------------------------------------------------------------------------------------------------------------------------------------------------------------------------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황교익, 백종원 저격 반발에 "12종 막걸리 맞출 사람 나와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백종원의 골목식당' 공개 저격 글에 대한 반발에 내기를 제안했다.


황교익은 2일 SNS에 "내가 전국에서 12종의 막걸리를 선별하여 가져오겠다"며 "이를 맛보고 브랜드를 모두 맞힐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나와라. 내기를 걸어도 된다"고 제안했다.


앞서 그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막걸리 테스트를 꼬집었다.


황교익은 "방송에서 이랬다고요? 아무리 예능이어도 이건.."이라며 "전국에 막걸리 양조장 수가 얼마나 되나요? 저도 꽤 마셔봤지만 분별의 지점을 찾는다는 게 정말 어렵습니다. 무엇보다 한 양조장의 막걸리도 유통과 보관 상태에 따라 맛이 제각각이라.."라고 비판했다.


이어 "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신의 입'이 아니고서는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이들 막걸리를 챙겨서 가져온 사람은.. 다를 수 있겠지요"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황교익은 "막걸리 맛을 잘 안다고 잘 팔리는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라며 "대구의 대박 떡볶이집 할머니는 떡볶이를 싫어하셔서 맛도 안 보신다는 거, 다들 아시지요? ㅎㅎ"라고 덧붙였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저격해도 방송을 전부 보고 말하는 것이 맞다" "백종원의 의도는 맞추는 것에 있는 것이 아니다" 등의 의견으로 반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9월 12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막걸리 사장님의 블라인드 테스트가 전파됐다. 당시 백종원은 자신의 막걸리를 포기하지 않는 막걸리집 사장을 설득하기 위해 전국의 막걸리를 같은 잔에 담아 맞추는 대결을 펼쳤다. 백종원은 1번 포천 막걸리를 마셔보고 단번에 어떤 막걸리인지 알았고, 막걸릿집 사장도 1번을 통과했다. 박유덕 사장은 자신의 가게 막걸리인 2번 정답도 맞췄다. 하지만 그 이후는 모조리 오답. 이에 백종원은 "막걸리를 만드는 사람이라면 어느 지역에서 만드는지는 알아야 되지 않을까"라고 일침했다.


한편 황교익은 지난 2016년에도 SNS를 통해 백종원의 레시피를 저격한 바 있다. 그는 "백종원을 디스하는 것이 아니다. 설탕 처발라서 팔든 먹든, 그건 자유다. 욕할 것도 없다. 문제는 방송이다. 아무 음식에나 설탕 처바르면서 괜찮다고 방송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 따지는 것이다. 그놈의 시청률 잡는다고 언론의 공공성까지 내팽개치지는 마시라, 제발"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lyn@sportschosun.com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2/2018100201209.html 

태그
0 /30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