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주민 4명중3명 ‘멀어진 내집 마련의 꿈’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남상욱 기자 날짜 2018-08-09
남가주 주택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한인을 비롯한 남가주 주민들의 주택구입 환경이 10년만에 최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웬만한 소득으로는 남가주 내 주택을 구입하는 일이 ‘하늘의 별따기’가 됐다.

LA 카운티의 경우 연소득 11만달러가 넘어야 중간가격대 주택 구입이 가능하다. 가주내 주택구입지수(HAI)도 10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9일 가주부동산중개인협회(CAR)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말 현재 LA 카운티중간 주택가격은 55만7,220달러, 오렌지카운티의 중간 주택가격은 83만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가주 전체 중간 주택가격은 59만6,730달러로 남가주 등 가주 전체의 주택가격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남가주 카운티 별로 살펴보면 리버사이드 카운티의 중간 주택가격은 40만5,000달러, 샌버나디노 카운티는 29만달러, 샌디에고 카운티 64만5,000달러, 벤추라 카운티는 67만달러이다.

LA카운티에서 중간가격대 주택을 20% 다운페이먼트, 30년에 4.70% 고정 금리로 구입하려면 연간 11만8,110달러를 벌어야 한다. 이 정도 수입이 있어야 월 2,950달러에 달하는 모기지 페이먼트를 감당할 수 있다는 것이 CAR의 계산이다.

오렌지카운티 내 중간가격대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서는 연간 무려 17만5,930달러를 벌어야한다. 그래야만 월 4,400달러의 모기지 페이먼트를 납부할 수 있다. 샌디에고 카운티는 연소득 13만6,720달러, 벤추라 카운티는 연간 14만2,020달러를 벌어야 각각 3,420달러와 3,550달러의 모기지 페이먼트를 감당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리버사이드와 샌버나디노 카운티는 중간가격대 집을 살 수 있는 연소득이 6자리 숫자가 아닌 8만5,850달러, 6만1,470달러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LA와 오렌지카운티를 비롯한 남가주에서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주민수는 매우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이는 주택구입능력지수(HAI)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CAR에 따르면 올 2분기 LA카운티 HAI는 26%로 이는 올 1분기 및 전년동기 때 기록했던 28%에 비해 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LA카운티 주민 4명 중 1명꼴로 중간가격대 주택구입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한 부동산 업계 전문가는 “이제 남가주 내 대다수 주민들의 ‘내집마련의 꿈’은 더 어려워진 셈”이라며 “당분간 주택가격 상승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타부동산 이상규 명예부회장은 “남가주 주택가격 상승의 근본적인 원인은 극심한 매물 부족 현상으로 인해 공급과 수요의 균형이 깨진 데 있다”며 “이같은 현상은 매물이 증가하지 않는 한 앞으로 2~3년 정도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그
0 /3000자

댓글 많은 뉴스TOP5

1“LA 불법 시민권취득 집중색출”
17
이민범죄 및 불체자 신고 전화번호는 1-866-DHS-2-ICE ... 1-866-347-2423
트럼프 대통령은 잘 하고 있다 !!!!
저또한 정직시민권 맞습니다 먼 그러하지못한분들 때문에 이난리래요
더보기더보기
\
2트럼프 반대 ‘연쇄이민’ 으로 취득
10
아니꼬우면 아직 기회 있을 때 ~~ 연쇄이민 해라 ~~
존경하고 안하고는 개인의 자유 입니다. 지금이 한국 독재시절도 아니고, 대통령이니 무조건 존경 하여 된다는 주장을 하시는것 보면 70/80년대 이민 오신 모양 입니다? 한인 타운 가보면 아직 이런 생각을 가지신 분들이 많더라고요, 정작 한국은 바뀌었는데, 아직도 올드 프레임에 살고 계시내요.
국가원수이며 연장자에게는 잘못해도 무조건 예우를 갖추고 따라야 한다는 분은 ‘노예근성을 가진 자’가 맞네요. 시간 있을때 책도 좀 읽고 지식 수준을 좀 넓히시길 권합니다.
더보기더보기
\
3숨은 명문대 졸업의 특혜
9
자기 애 자랑하려고 쓰다보니 졸렬하고 터무니 없는 글이 되었다. 미국에서 소위 명문대학 안나와도 잘사는 사람들 아주 많다. 빌게이츠는 하바드 중퇴했는데 부모 책임인가? 아니면 대학 책임인가?
명문대학 갈수있으면 좋은거지요. 들어간 다음에 확인해보세요. 좋은게 뭔지
학원들이 싫은소리를 듣는 이유는 아이비리그에 너무 환상을심어서 광고하고 마치 아이비리그가 미국 명문대학의 전부인것 처럼 광고하다보니 현실과의 거리감도 생기고 실제로 주위에 아이비리그나와서 기대 만큼 부흥하지 못하는 일들을 겪으면서 갈등이 생기는듯 하네요. 대학을 보내고 애들이 직업을 가져본 사람들은 아는게 아이비리그를 나오면 좋은 이유중 하나는 애들이 성공해서 어느 위치에 오르면 자신의 배경 대학을가지고 좀더 상대방에게 영향을 미칠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그러나 성공하지 못하면 아이비리그를 나오던 어디를 나오던 아무 소용이 없네요. 더불어 요즘아이 들이 말하는 성공은 우리가 같은 기성세대가 말하는 성공과는 틀려요. 자기가 하고 싶은것을 즐기면서 하고 돈도 따라오는 그런것을 선호하니까 아무래도 기성세대가 원하는 성공과는 다르지요
더보기더보기
\
4‘화이팅’의 진화
5
한국인들은 매사 전투적이다 ~~
여기 댓글 다는 사람들...정말...
글좀그만
더보기더보기
\
5국부들이 두려워할 유형의 대통령…트럼프
4
트럼프가 백악관을 떠난후에 파경은 지금보다 더 할겁니다.
미국이 백인우월주의에 휩쓸려 떠내려 가네요. 결국은 끝나겠지만 끝나고 나면 백인들의 세상은 끝이나있을겁니다.
문제는 이러한 일들이 벌어져도 제동할 방법이 없다는 겁니다. 결국은 투표로 응징할수 밖에 없네요. 다같이 투표에 참여해서 레드넥들을 물리쳐야 합니다.
더보기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