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대통령과 통화서 ‘한미FTA 폐기압박…사드비용 내라’”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날짜 2018-09-11

한미 정상, 50분간 통화…트럼프 “평양회담 성과 기대” (CG) [연합뉴스TV 제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한미FTA(자유무역협정) 폐기를 압박하고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비용을 내라고 다그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워터게이트'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은 11일 발매된 신간 '공포:백악관의 트럼프'에서 백악관 안팎의 관계자들로부터 취재한 내용을 토대로 이러한 '비사'를 전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문 대통령과 수차례 가진 보안통화에서 한미FTA에 대해 비판적으로 몰아쳤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1년 하루 전인 올해 1월 19일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은 180억 달러의 무역 적자와 2만8천500명의 주한 미군 주둔에 들어가는 35억 달러를 묵과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180일 안에 FTA를 폐기하는 서한을 보내고 무역 관계를 파기하고 싶다. 당신네가 우리를 상대로 뜯어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는 당신들에게 순전히 공짜 돈을 줘왔다'며 무역과 안보 이슈를 분리하길 원하자 문 대통령은 '무역과 안보는 한데 얽혀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우리는 당신들(미국)과 함께 협력하고 싶다. 경제적 관계에 있어 일부 오해가 있을지 모르지만 결국 서로 이해에 도달하게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우드워드는 책에 적었다.

우드워드는 문 대통령의 어조에 대해 '달래는 투'였다고 책에 썼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사드 배치 문제를 들어 '당신들은 사드 탄도요격 미사일 시스템에 대해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우리가 탄도요격미사일을 대체 왜 거기다 놔야 하느냐'며 언성을 높였다고 우드워드는 전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한미FTA와 한국, 그리고 새로운 지도자를 하찮게 여겼다고 지적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좀처럼 감정을 감추지 못한 채 격노를 드러낸 것은 '매우 비외교적'이었으며 관계를 날려버리기 직전이었다고 외교적 결례 논란을 제기했다.

이에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대통령이 적수인 중국, 러시아, 이란, 시리아, 북한보다 한국에 대해 더 노여움을 표현한 건 이해할 수 없다'며 씁쓸한 농담을 주고받았다고 우드워드는 적었다.

고위 백악관 참모들과 국가안보팀은 기겁했고, 문 대통령이 더는 참지 못하겠다고 하기 전에 무언가 조처를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었다고 우드워드는 썼다.

이런 가운데 맥매스터 당시 보좌관은 같은 날 백악관 상황실에서 NSC 회의를 소집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매티스 국방장관,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관련 이슈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에 거대한 병력을 유지함으로써 우리가 얻는 게 무엇이냐"며 돈과 병력에 또다시 집착하며 물었고 '왜 우리는 한국과 친구인지'에 대해서도 알고 싶어 했다고 우드워드는 전했다.

그러나 워싱턴포스트(WP)의 발췌본 보도로 이미 소개된 대로 매티스 장관은 '3차 대전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한국은 가장 강력한 보루이며, (주한미군 주둔에 따른) 이익은 어마어마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하려고 했고 던퍼드 합참의장도 가세했다고 한다.

매티스 장관은 특히 정보 역량과 부대가 없다면 "전쟁 리스크는 엄청 증가할 것이며 한국과 일본에 대한 방어 수단도 줄어들 것"이라고 지적한 뒤 "이러한 자산 없이 전쟁한다면 남은 유일한 옵션은 핵 옵션"이라며 우리는 다른 방식으로는 "같은 억지 효과를 달성할 수 없다"고 그 위험성을 경고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한국, 중국, 그리고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에서 돈을 많이 잃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 돈을 쓰고 싶다"고 반박했고, 매티스 장관은 "전방에 주둔 된 병력은 우리의 안보 목적을 달성할, 가장 비용이 적게 드는 수단을 제공한다. 철수한다면 우리의 동맹들이 우리에 대한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고 우드워드 전했다.

<연합뉴스>
태그
0 /3000자

댓글 많은 뉴스TOP5

1김정은 “서울 가겠다” 비핵화 방안 합의
30
한국일보 뉴스댓글 담당자는 저질 댓글은 빨리 정리하는 것이 어떨까요.미주한국일보는 저질들이 댓글 다는것을 즐기시나?
지루박 이 벌레 셰퀴는 아직도 숨쉬고 있나? 지.랄 할수 있을때 맘껏 해라ㅋ 요즘에도 저런 개가 살아있다는게 참ㅋㅋ
계속: 그러다가 스타린의 꼭두각시로 뽑혀서 해방된 북한땅에 쏘련군 대위게급장 달고 원산으로 45년10월에 왔고. 보천보 전투의 김일성은 동명이인으로 도용했다고요.했다
더보기더보기
\
2“먹어도 너무 먹네”
8
저렇게 먹큰사람들은 일부러 안가든데 부페
옛날 한국서 부페에는 운동선수단은 받지를 않았지요. 씨름선수단, 야구 선수단, 농구 선수단 ㅎㅎㅎ
많이먹어 문제? 드문 일이지요. 먹지도 않고 버리는 양심불량 손님이 더 많지 않아요. 특히 교회 행사 버페에서 늘 그래요. 쓰레기통만 만원사례에요. 아직도 배고프다.가난했기에
더보기더보기
\
3문대통령, 백두산 산행後 삼지연공항서 바로 성남공…
6
강제로 동원된 북한주민들 너무 불쌍해 보이네요.문가는 느낄까?
아~한국일보 댓글수준 이여!!!!
문가와 좌파주체들 한심하기 짝이 없네... 대한민국을 팔아 먹었어?태극기는 어디 있냐 ¿¿¿
더보기더보기
\
4남북정상 백두산行…문대통령, 숙소서 이른 아침 출…
6
결과는 끝났지요?비핵화 선언은 못하고 가능성만 열어 놓고...우리군의 무장해제만 시키고...또 다음인가?
좋은 결과 있기를 기대합니다
말장난과 보여주기 쑈하며 결과는없고 가능성만 떠들고 국민혈세를 낭비하고 ㅋㅋㅋ 답답하네요.
더보기더보기
\
5김정은의 마지막 기회
5
아.. 정말 .. 댓글 수준... 이런식의 댓글 다는 사람들은 도대체 어떤 사람들 인지...
빨리 뒤져라 ~~
윤성아 오바마 똥구가 그렇게 맛있더냐 ?? 미쳐가는 기자들이 한둘이가 아니다 ~~ 빨리 ********* ~~
더보기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