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대통령과 통화서 ‘한미FTA 폐기압박…사드비용 내라’”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날짜 2018-09-11

한미 정상, 50분간 통화…트럼프 “평양회담 성과 기대” (CG) [연합뉴스TV 제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한미FTA(자유무역협정) 폐기를 압박하고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비용을 내라고 다그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워터게이트'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은 11일 발매된 신간 '공포:백악관의 트럼프'에서 백악관 안팎의 관계자들로부터 취재한 내용을 토대로 이러한 '비사'를 전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문 대통령과 수차례 가진 보안통화에서 한미FTA에 대해 비판적으로 몰아쳤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1년 하루 전인 올해 1월 19일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은 180억 달러의 무역 적자와 2만8천500명의 주한 미군 주둔에 들어가는 35억 달러를 묵과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180일 안에 FTA를 폐기하는 서한을 보내고 무역 관계를 파기하고 싶다. 당신네가 우리를 상대로 뜯어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는 당신들에게 순전히 공짜 돈을 줘왔다'며 무역과 안보 이슈를 분리하길 원하자 문 대통령은 '무역과 안보는 한데 얽혀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우리는 당신들(미국)과 함께 협력하고 싶다. 경제적 관계에 있어 일부 오해가 있을지 모르지만 결국 서로 이해에 도달하게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우드워드는 책에 적었다.

우드워드는 문 대통령의 어조에 대해 '달래는 투'였다고 책에 썼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사드 배치 문제를 들어 '당신들은 사드 탄도요격 미사일 시스템에 대해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우리가 탄도요격미사일을 대체 왜 거기다 놔야 하느냐'며 언성을 높였다고 우드워드는 전했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한미FTA와 한국, 그리고 새로운 지도자를 하찮게 여겼다고 지적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좀처럼 감정을 감추지 못한 채 격노를 드러낸 것은 '매우 비외교적'이었으며 관계를 날려버리기 직전이었다고 외교적 결례 논란을 제기했다.

이에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대통령이 적수인 중국, 러시아, 이란, 시리아, 북한보다 한국에 대해 더 노여움을 표현한 건 이해할 수 없다'며 씁쓸한 농담을 주고받았다고 우드워드는 적었다.

고위 백악관 참모들과 국가안보팀은 기겁했고, 문 대통령이 더는 참지 못하겠다고 하기 전에 무언가 조처를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었다고 우드워드는 썼다.

이런 가운데 맥매스터 당시 보좌관은 같은 날 백악관 상황실에서 NSC 회의를 소집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매티스 국방장관,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관련 이슈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에 거대한 병력을 유지함으로써 우리가 얻는 게 무엇이냐"며 돈과 병력에 또다시 집착하며 물었고 '왜 우리는 한국과 친구인지'에 대해서도 알고 싶어 했다고 우드워드는 전했다.

그러나 워싱턴포스트(WP)의 발췌본 보도로 이미 소개된 대로 매티스 장관은 '3차 대전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한국은 가장 강력한 보루이며, (주한미군 주둔에 따른) 이익은 어마어마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하려고 했고 던퍼드 합참의장도 가세했다고 한다.

매티스 장관은 특히 정보 역량과 부대가 없다면 "전쟁 리스크는 엄청 증가할 것이며 한국과 일본에 대한 방어 수단도 줄어들 것"이라고 지적한 뒤 "이러한 자산 없이 전쟁한다면 남은 유일한 옵션은 핵 옵션"이라며 우리는 다른 방식으로는 "같은 억지 효과를 달성할 수 없다"고 그 위험성을 경고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한국, 중국, 그리고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에서 돈을 많이 잃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 돈을 쓰고 싶다"고 반박했고, 매티스 장관은 "전방에 주둔 된 병력은 우리의 안보 목적을 달성할, 가장 비용이 적게 드는 수단을 제공한다. 철수한다면 우리의 동맹들이 우리에 대한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고 우드워드 전했다.

<연합뉴스>
태그
0 /3000자

인기스토리TOP5

1힘들때 힘이 되는 글귀 5
5
괜찮다, 모든게 다 무너져도 괜찮다 너는 언제나 괜찮다 당신의 상처보다 당신은 크다 -정혜신, 당신으로 충분하다- 이 글귀도 참 좋더라구요..! 다들 화이팅 하세요!
오늘도 힘냅시다.
더보기더보기
\
24월 트랙킹 추천지 커넥티컷 패어필드 카운티 Be…
2
코네티컷주 좋다고 들었는데, 사진으로 보니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사진에 나무들이 울창하네요~~ 저런 숲같은 곳 그립다 ㅜㅜ
더보기더보기
\
3LA, 미 전지역 50개 도시중 ‘첫 집 구하기’…
2
처음 부터 드림하우스를 꿈꾸면 LA서는 집사는게 불가능해요. 처음에는 그냥 집을 소유한다. 그리고 더나은집으로 차츰 바꾸어나간다는 생각을 해야 가능할겁니다.ㅣ
제목부터 좌절스러워요.............집은 언제 살 수 있죠 ㅠ,ㅠㅋㅋㅋㅋ오늘도 열일해야겠다 흑ㅎ규ㅠㅠ
더보기더보기
4LA 여행의 교통편 / 짧은 여행 필수 꿀팁
2
알라모, 허츠가 가장 대표적인 업체지만 픽업 위치의 편리성과 가격을 잘 비교해보는 것이 중요해요!
아는 지인이 곧 한국에서 놀러오는데 추천할만한 렌트카업체가 있을까요?
더보기더보기
\
5공유 자전거·전동 스쿠터 ‘JUMP’ 알아보니…
2
사용자들과 비사용자들의 느끼는 생각이 많이 틀립니다. 비사용자입장에서는 도시의 무법자이지요. 반드시 헬멧을 착용하고 18세이상이어야 하며 인도로 못다니고 반드시 차도로 다녀야 하는데 이것을 준수하는 사람이 거의 없어 수많은 사고를 유발하고 있지요. 이런점을 언론에서도 부각했으면 합니다.
요즘 빨간 자전거가 많이 보이던데 그게 JUMP인가 보네요~ 메트로 자전거는 지정자리에 놔야해서 단점이었는데 이건 라임이나 버드처럼 아무대나 놓을 수 있으면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겠어요~
더보기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