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해도 1~2시간 대기… 병원 가기 ‘고역’
news_cate 핫이슈 기자 석인희 기자 날짜 2018-09-12

LA 한인타운의 한 병원에서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 특정 사실과 관계 없음. <한국일보 자료사진>

최근 갑자기 눈이 가렵고 충혈이 되는 눈병에 걸린 한인 서모(글렌데일)씨. 안과 진료를 받기 위해서는 주치의 리퍼를 받아야 했지만 1~2주일을 기다리기에는 불편함을 찾기 힘들어 비보험으로 진료를 받기 위해 LA 한인타운 지역 한 안과를 찾았던 서씨는 황당함을 금치 못했다. 예약 없이 찾아간 환자가 의사를 만나기 위해서는 2시간 가까이 기다려야 한다는 접수 담당자의 말이 돌아왔기 때문이다.

결국 1주일 후로 겨우 예약을 잡아 다시 이 안과를 찾은 서씨는 이번에도 결국 1시간이 지나서야 의사를 만나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며 혀를 찼다. 환자들이 가득 차 예약을 하고 왔는데도 대기실에서 30분 이상 기다려야 했고, 진료실에 들어가서도 또 다시 30여 분을 기다려야 했다는 것이다. 서씨는 “한 눈에도 환자들이 오버부킹이 돼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긴 대기시간 때문에 한인타운 병원에 가기가 꺼려진다는 말을 들었는데 실제 겪어보니 문제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1~2시간 대기에 분통

LA 한인타운 내 한인 병원과 클리닉들의 상당수에서 진료를 받기 위해 기다리는 대기 시간이 지나치게 길다는 한인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고 있다.

특히 일부 전문의 클리닉이나 치과 등 환자들이 많이 몰리는 병원들에서는 비예약 환자의 경우 2시간은 기본이고, 예약을 한 환자들도 1시간 안팎을 기다리기 일쑤여서 시간을 쪼개 병원을 찾는 직장인 등 한인들이 “해도 너무한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11일 오전 한인타운 내 한 내과 대기실에서 만난 한인 노인 김모씨는 “예약을 하고 왔는데도 지금 30분 넘게 기다리고 있다”며 “그래도 예전에 예약 없이 방문했을 때 2시간 넘게 기다렸던 것에 비하면 오늘은 나은 편”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언제 몸이 아플지 사전에 알 수 있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정기검진이 아니고서야 미리 예약하고 병원을 찾기는 어려운 데 이렇게 대기 시간이 길어 병원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더 힘들다”고 토로했다.

■일부 병원들 오버부킹

이같은 대기 시간 불만은 한인타운 지역에 한인 전문의가 많지 않아 환자들이 많이 몰리는 안과, 이비인후과, 심장내과 등 일부 스페셜리스트 병원들에서 더욱 심하게 나타나고 있다.

한인타운 내 병원들은 하루 진료 환자수를 구체적으로 밝히길 꺼리고 있으나 일부 의사의 경우 하루에 많게는 50~60명에 달하는 환자들의 예약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인타운 내 한 병원 관계자는 예약 환자수가 하루 50명은 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인정했다.

이같은 예약 환자수는 하루 진료시간을 7시간으로 잡으면 1시간에 7~8명에 달하는 수준이다. 여기에 예약 없이 찾는 ‘워크인’(walk-in) 환자들까지 합치면 시간당 10명 안팎에 달하는 것이다.

한인타운 내 한 병원 관계자는 “병원에서 예약환자들을 위주로 지료한다고 해도 응급환자나 진료가 오래 걸리는 환자가 생기면 대기시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다”며 “예약 없이 워크인으로 방문하는 환자들도 워낙 많아 예약환자들의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병원 편의 따라 진료 새치기도

이같이 대기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일부 치과 등 사무장이 있는 병원들에서는 환자들의 진료 순서와 대기 시간을 둘러싸고 실랑이가 벌어지는 경우도 있다는 게 경험자들의 말이다. 같은 워크인 환자라도 병원 측의 편의에 따라 이른바 진료순서 ‘새치기’를 하면서 다른 환자들의 대기 시간이 더 길어진다는 것이다.

한인 김모씨는 “갑자기 치과를 가서 1시간 넘게 기다렸는데 나보다 나중에 온 환자를 먼저 진료 받게 하더라”며 “알고 보니 병원 사무장이 자신이 소개한 환자라는 것을 알고 한바탕 언쟁을 벌인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일부 의사들 수익 급급 문제

일부 한인들이 예약을 하지 않고 병원에 가는 ‘예약문화’를 잘 지키지 않는 것과, 언어 장벽 때문에 미국 의료 시스템상 워크인 환자들을 위한 긴급 진료센터(urgent care)나 응급실(emergency)을 찾기를 꺼려하는 것도 한인타운 병원들의 대기 시간 증가에 한몫을 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한인타운 내 이른바 인기 의사들의 경우 보통 오전 시간대에 예약 없이 찾는 환자들이 몰리기 때문에 대기 시간이 길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러나 많은 한인들은 일부 의사들의 경우 병원 수익을 위해 무턱대고 많은 환자들을 받고 있는 것이 병원 대기 시간이 터무니없이 길어지는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인 환자 김모씨는 “스페셜리스트 수가 많지 않아 환자들이 몰린다고는 하지만, 예약을 장기적으로 받아 환자들이 길게 대기하지 않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루 예약 환자수를 줄이면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태그
0 /3000자

인기스토리TOP5

1힘들때 힘이 되는 글귀 5
5
괜찮다, 모든게 다 무너져도 괜찮다 너는 언제나 괜찮다 당신의 상처보다 당신은 크다 -정혜신, 당신으로 충분하다- 이 글귀도 참 좋더라구요..! 다들 화이팅 하세요!
오늘도 힘냅시다.
더보기더보기
\
24월 트랙킹 추천지 커넥티컷 패어필드 카운티 Be…
2
코네티컷주 좋다고 들었는데, 사진으로 보니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사진에 나무들이 울창하네요~~ 저런 숲같은 곳 그립다 ㅜㅜ
더보기더보기
\
3LA, 미 전지역 50개 도시중 ‘첫 집 구하기’…
2
처음 부터 드림하우스를 꿈꾸면 LA서는 집사는게 불가능해요. 처음에는 그냥 집을 소유한다. 그리고 더나은집으로 차츰 바꾸어나간다는 생각을 해야 가능할겁니다.ㅣ
제목부터 좌절스러워요.............집은 언제 살 수 있죠 ㅠ,ㅠㅋㅋㅋㅋ오늘도 열일해야겠다 흑ㅎ규ㅠㅠ
더보기더보기
4LA 여행의 교통편 / 짧은 여행 필수 꿀팁
2
알라모, 허츠가 가장 대표적인 업체지만 픽업 위치의 편리성과 가격을 잘 비교해보는 것이 중요해요!
아는 지인이 곧 한국에서 놀러오는데 추천할만한 렌트카업체가 있을까요?
더보기더보기
\
5공유 자전거·전동 스쿠터 ‘JUMP’ 알아보니…
2
사용자들과 비사용자들의 느끼는 생각이 많이 틀립니다. 비사용자입장에서는 도시의 무법자이지요. 반드시 헬멧을 착용하고 18세이상이어야 하며 인도로 못다니고 반드시 차도로 다녀야 하는데 이것을 준수하는 사람이 거의 없어 수많은 사고를 유발하고 있지요. 이런점을 언론에서도 부각했으면 합니다.
요즘 빨간 자전거가 많이 보이던데 그게 JUMP인가 보네요~ 메트로 자전거는 지정자리에 놔야해서 단점이었는데 이건 라임이나 버드처럼 아무대나 놓을 수 있으면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겠어요~
더보기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