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지전적 프랑스 한인’ 의 추락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날짜 2018-09-12
한국계 입양아 출신으로 프랑스 국가개혁 장관을 지낸 장 뱅상 플라세(50·한국명 권오복·사진) 전 상원의원이 만취해 여성에게 욕설하고 경찰관을 모욕한 혐의로 기소된 후 결국 유죄 판결을 받았다.

파리형사법원은 지난 10일 플라세 전 장관에게 인종차별 발언과 경찰관 모욕 등의 죄목으로 금고 3개월에 집행유예를 선고하고 벌금 1,000유로도 납부하라고 판결했다.

플라세 전 장관은 지난 4월 5일 새벽 파리 시내의 한 디스코텍에서 20세 여성에게 춤을 추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하자 욕설을 하고 경비원과 경찰관에게도 인종차별적 모욕발언을 한 사실이 인정됐다.

그는 디스코텍의 경비원이 소란을 피우지 말고 나가라고 요구하자 “여기는 마그레브(북아프리카)가 아니다. 내가 누군지 아느냐. 너를 아프리카로 보내버리겠다”고 말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는 “XX 같은 놈들, 내가 누군지 모르지”라며 욕설을 한 사실이 인정됐다.

플라세는 지난 7월 법정에 출석해 자신의 행동이 “매우 거만하고 미숙하고 부적절했다”고 뉘우치면서도 “성희롱이나 인종차별, 모욕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법정에서 그는 자신의 알코올 의존증과 정치적 야심이 강한 기회주의자라는 세간의 시선 등에 따른 심적 고충 등을 털어놓으며 선처를 호소하기도 했다.

녹색당 소속 상원의원이었던 플라세는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 재임 때에는 국가개혁 및 간소화 담당 국가비서(장관급)에 발탁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취임 직전까지 프랑스 경제의 디지털 전환과 규제개혁을 이끌었다.

플라세는 1968년 서울에서 태어나 수원의 보육원에 맡겨졌다가 일곱 살 때인 1975년 프랑스로 입양된 뒤 상원의원과 장관에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이와 관련 현지 한인들은 “플라세가 매우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프랑스 정계에서 아시아 입양아 출신에 대한 보이지 않는 차별을 딛고 성장하며 많은 일을 했는데 이런 일이 생겨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태그
0 /3000자
Thanksgiving

댓글 많은 뉴스TOP5

1끝내 뒤집힌 선두… 영 김 희망 사라지나
16
요즘 한국애들은 노인들을 틀딱이라고 조롱하는 것도 모자라 여긴 또 기생충이라고 표현하는데 아이들만 탓하기에 앞서 분명히 가정교육의 부재가 문제인듯 싶은데 한가지 질문해 보자 노인들이 기생충이면 너희는 그 흉칙한 기생충속에 서식했던 알들이였는데 너도 결국 기생충인데 어떡하냐?
영김후보 응원합니다. 화이팅!
기생충 노인이라고 한 자식.... 너는 그 기생충한테서 나왔으니... 뭐가 되겠냐? 한심한 것...
더보기더보기
\
2“야한 속옷 입으면 성관계 동의?”
11
100불짜리 손에들고 도둑들끌는곳에(혈기왕성한 젊은남자들) 돌아다니면서 도둑맞앗다.누구잘못??
그냥 몸매관리.화장.이쁜옷(야한옷이이쁜옷)하이힐성형등등 하지말고.살자 재발.티비에 이쁜여자나오지말고.걸그릅들 단속좀하고.남자들도복근이고 모고 티비에나오지마라
대표적 여 배우 안졸리나 절리 신인시절 반 포르노 배우
더보기더보기
\
3가주연방하원 영 김 후보, 개표부정 의혹 제기..…
17
민족학교가 좌파인건 맞는거같네요.
영킴님 힘내시구요.좀더지켜봅시다.좀 조작냄새가나는데요...
가능성이보이니 좌절하지말고 다시뛰세요 파이팅
더보기더보기
\
4“노숙자에 보은” 40만달러 모금 스토리 자작극
6
이런 자들은 나라에서 추방하여 아주 멀리 멀리 보내야 한다. 그래서 우주의 외톨이가 되게 해야 한다.
이건 진짜 사람들의 진심을 우롱했으니 매우 쳐라. 태형감이네
조 까 튼 세상
더보기더보기
\
5트럼프, 17일 캘리포니아 방문…산불 피해자 위로
8
부정적으로 평가하지 말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보면 어떨지요.
위로차 구지 온다는걸 막는건 예의가 아니지
그냥 오지않아도괞찬으데.
더보기더보기
\
완벽한 타인 영화티켓 받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