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과 언론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날짜 2018-09-12
2017년 나온 ‘포스트’는 한 때 워싱턴의 지역신문에 불과하던 워싱턴 포스트가 어떻게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주요 신문의 하나로 크게 됐는지를 그린 영화다. 메릴 스트립이 아버지와 남편이 사망하면서 그 뒤를 이어 포스트의 경영을 책임지게 되는 캐더린 그레이엄으로, 탐 행크스가 전설적인 편집장 벤 브래들리로 나온 이 작품은 ‘전국 비평 위원회’로부터 올해 최고 영화로, 타임지로부터 올 10대 영화의 하나로 뽑혔다.

그레이엄이 사주가 얼마 안 된 1971년 포스트는 중대한 고비를 맞는다. 뉴욕타임스가 30년간 미국 정부가 베트남과 관련, 어떻게 미국민들을 속였는지를 파헤친 ‘국방부 문건’ 보도를 터뜨리자 당시 닉슨 행정부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더 이상 관련 기사를 내지 못하도록 하는 가처분 명령을 신청해 법원으로부터 받아 낸다.

이 때 포스트는 타임스의 소스를 추적해 같은 문서를 얻어낸다. 브래들리 편집장은 이를 보도하려 하지만 회사 변호사는 극구 반대한다. 타임스가 발행 중지 명령을 받은 기사를 같은 소스를 이용해 보도한다면 법정 모독죄로 처벌될 수 있으며 마침 포스트의 재정적 기초를 튼튼하게 하기 위해 추진 중인 주식 상장도 물 건너 갈 수 있다는 것이었다.

고심을 거듭하던 그레이엄은 결국 보도를 허락하고 이 사건은 연방 대법원까지 올라가 6대 3으로 수정헌법 1조가 보장한 언론의 자유가 국가안보에 우선한다는 판결을 받는다.

‘국방부 문서’에 이어 워싱턴 포스트의 명성을 확고하게 만든 것은 두말할 것도 없이 워터게이트 사건이다. 이를 파헤친 기자가 밥 우드워드와 칼 번스틴이다. 처음에는 단순 주거침입 사건 같았던 이 사건은 파면 팔수록 닉슨 대선캠페인 본부와의 관련성이 드러났다.

나중에 백악관에 닉슨이 직접 범죄행위를 지시한 정황이 녹음된 테이프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닉슨은 이를 은폐하려다 탄핵 위기에 봉착하며 결국 사임하고 만다. 우드워드는 당시 상황을 기록한 ‘모두가 대통령의 사람들’(All the President‘s Men)”이라는 책을 써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다.

우드워드가 쓴 책은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40여년의 기자생활 동안 18권의 책을 쓰는데 이중 12권이 베스트셀러 리스트 1위에 오른다. 넌픽션 부문에서 이처럼 베스트셀러를 많이 쓴 사람은 없다. 그의 책은 수많은 관계자들과의 심층 인터뷰와 방대한 자료를 기초로 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를 발탁한 브래들리는 “탐사보도에 관한한 그는 우리 시대 최고의 기자”라고 평했다.

그 우드워드가 요즘 다시 워싱턴 정계를 흔들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폭로한 신간 ‘공포’(Fear) 때문이다. 백악관 등 트럼프 행정부 내 고위 관계자들의 인터뷰를 통해 얻은 고급 정보를 바탕으로 한 이 책에 따르면 트럼프 밑에서 일하고 있는 부하들조차 그를 “백치” 또는 “초등학교 5학년 수준의 지능을 가진 인물”로 생각하고 있으며 한미 FTA를 폐기하려고 만들어 놓은 문서를 재무장관이 빼돌려 트럼프가 서명하지 못하게 막는 등 코미디 영화에서 나올 법한 일들이 수시로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책 이야기를 들은 트럼프는 펄펄 뛰며 “사기”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트럼프와 우드워드 말 중 누가 더 신빙성이 있느냐는 물을 필요도 없다. 예나 지금이나 언론의 가장 중요한 기능의 하나는 살아 있는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일이다. 우드워드와 같은 용기 있고 유능한 언론인들 덕분에 미국인들은 지금 같은 정치적 자유를 누리고 살고 있다고 믿는다.
태그
0 /3000자

댓글 많은 뉴스TOP5

1[이벤트] 댓글 달Go~! 선물 받Go~!
27
엘에이 인근 낚시와 캠핑가능한곳 소개해주세요. 낚시에 필요한 장비나 펄밋 구매하는 법도요:)
LA 인근에서 매해 시행되는 축제들을 짧게 나마 소개해주는 영상을 보고싶어요 !
미국생활에 필요한 정보들에 관련된 영상이면 좋을것 같아요 :) 늘 좋은 영상 감사합니다~
더보기더보기
2“이번엔 1,300달러 체크 빼내가” 우편물 절도…
9
나도 올초 bank of hope check 발행하였다가 은행실수로 pay된 피해자입니다. pay to a man으로 보냈는데 황당하게 아예 바꾸지도않은 pay to b woman이름으로 check을 지급한 bank of bank의 잘못은 시인하지 않고 핑계만 되다가 고객의 돈을 띠어먹은 은행입니다. 저뿐만 아니라 다른 피해자도 있는걸로 압니다. 정말 책임감 없는 은행입니다. bank of america등 다른 은행은 24시간 customer center에서 상담 받는데 여기는 5시 이후는 메시지 돌리죠 자칭 전국은행....
한인 은행은 한인들을 위하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한인들이 이용해서 성공한 은행들이니까
한인은행들이 아마도 이런 부분에 대처하는 내부 매뉴얼이 빈약하거나 대한 직원 교육이 부재 혹은 강조가 안되었을 확율이 높지요. 지금이라도 내부 규정인지와 직원 교육에 힘을 들여서 은행의 이미지를 깎아먹는 일들을 안했으면 하네요. 한국계 은행이라 믿고 일나면 하소연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거래하는데 실제 다른 경험을 한다면 손님들이 떨어져 나가지요.
더보기더보기
\
3미 대학 절반 ‘아시안 입학차별’ 충격
9
아시안은 전세계 어딜가두 대접못받구 차별당하는 글로벌호구 인가요..
민주당 = 거짓당! 더 이상 속지맙시다!
결국은 민주당은 우리의 후원금만 걷어가서 역차별하고 힘썼구만요.
더보기더보기
\
4“푸드스탬프 고객 발길 뚝” 리커·마켓 ‘울상’
7
푸드스템프로도 리커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나요?
좋은 현상 입니다. 전엔 마켓에서 자주(푸드스탬) 봤는데, 요즘은 보지 못하는것 같아요.
이기회에 확실하게 기생충들 박멸하자.
더보기더보기
\
5과거의 복지 수혜엔 이민제한 적용 안돼
6
없는티내서 싸게 보이질맙시다...제발 사랑좀배풀고삽시다~!!!
뱉지말고 좀 이해하고 아껴주고 베풀어줍시다...돈드는것도아닌데..세금축낸다고? 그런당신! 얼마나 냅니까? 그걸로 보탬이나 되겠어요~ 충분히 많이내는이들도 가만히 지켜봅니다..괜히
아이고~난리들이네...그냥 백인빼고 다들 제나라로 돌아갑시다. 이렇게 서로를못잡아먹어서 안달이니까 아시아인들을 얕잡아보지..니들이 이런다고 아시안인이 아니냐? 제발 자기얼굴에 침
더보기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