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빈곤율 19% ‘전국 최고’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날짜 2018-09-14

2010년 이후 미국내 아시아계 이민자 증가율이 중남미계를 2배가량 앞지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시민권 선서식. <한국일보 자료사진>

미국인 인구 가운데 이민자의 비중이 100여 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2010년 이후로만 보면 아시아계 이민자가 중남미 출신의 히스패닉계 이민자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국 중간층의 가계살림이 개선되면서 금융위기 이전의 수준을 모두 회복했지만, 소득계층별·인종별 소득 격차는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미국내 한인 인구가 6년 새 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본보 13일자 보도) 이와 함께 연방 센서스국이 발표한 2017 아메리칸 지역사회 조사(ACS) 및 미국내 빈곤·건강보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아시아계 증가세 히스패닉 2배

이번 연방 센서스국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인구조사 이후 아시아계 이민자의 급증세가 뚜렷해졌다.

외국에서 태어난 미국인은 지난해 4,450만 명으로 전체의 13.7%를 차지했다. 전년의 13.5%에서 0.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1910년 이후로는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이민자 비율을 끌어올린 최대 동력은 아시아계라고 뉴욕타임스는 분석했다. 특히 2010년 이후로만 집계하면, 전체 이민자 가운데 아시아계가 약 260만 명으로, 중남미 히스패닉계 120만 명의 갑절을 웃돌았다.

센서스 통계에 대한 브루킹스연구소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이후 미국에 온 전체 이민자의 41%가 아시아 국가 출신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중남미 출신이 39%로 집계됐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아시아계의 폭발적인 유입과 맞물려 이민자들의 학력 수준도 높아졌다. 이민자 가운데 대졸 이상 학력자는 2000~2009년 30%에 불과했지만, 2010~2017년엔 45%로 절반에 육박했다.

■‘빛바랜’ 소득증가세…불평등 확대

미국 가계의 중간소득은 지난해 6만1,372달러로 전년보다 1.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간소득은 소득계층별 중간값에 해당하는 구간으로, 미국 중산층의 가계살림이 개선됐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2015년 5.2%, 2016년 3.2%보다는 확연히 둔화했지만 3년 연속으로 증가세를 유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중간소득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인 2007년 수준을 회복했다. 중간소득 통계가 작성된 1967년 이후로 가장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고 뉴욕타임스는 설명했다.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로 평가되는 고용 호조 덕분에 일자리가 늘어가면서 가계소득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렇지만 소득 불평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007~2017년 기간 소득 상위 10%의 소득은 7.5% 증가했지만, 소득 하위 10%의 소득은 오히려 4.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빈곤율이 2016년 12.7%에서 지난해 12.3%로 소폭 하락하기는 했지만, 전반적으로는 불평등이 확대하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뜻이다.

인종별로도 소득 격차가 커지고 있다. 2007~2017년 중위소득 추이를 보면, 백인 가계는 1.5% 증가했지만 흑인 가계는 2.9% 줄었다. 빈곤율에서도 흑인 가계가 21.2%로 가장 높았고 히스패닉계 18.3%, 아시아계 10%, 백인 8.7% 순으로 집계됐다.

민간단체인 예산정책우선센터(CBPP)의 재러드 번스타인 연구원은 “전반적인 경제성장과 가계살림 개선 사이의 구조적 격차가 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가주 빈곤율 최고

이번 센서스 자료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의 빈곤율은 여전히 전국 최고 수준이다. 캘리포니아에서 빈곤층에 해당하는 인구의 비유은 19%로 지난해에 비해 1.4%가 낮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전국 주들 가운데 가장 높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 주민들 가운데 건강보험이 없는 비율도 지난 수 년간 꾸준히 떨어져 무보험자의 비율이 7.2%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바마케어 시행 이후 캘리포니아의 무보험률이 계속 낮아지고 있는데, 지난 2013년 이후 무보험자 비율은 10%포인트나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소득 격차와 이민 정책 모두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정치권엔 민감한 이슈인데, 이에 따라 뉴욕타임스는 “유권자들의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이민자 비중이 큰 지역에서는 진보 성향의 민주당이, 저학력 백인 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공화당이 각각 우세한 편이다.
태그
0 /3000자
Thanksgiving

댓글 많은 뉴스TOP5

1패스트푸드점들 “장사가 왜 이래?”
26
변기통 물내려가는소리 ㅋㅋㅋ
트럼프 이후 불법 체류자들에 대한 단속 강화는 맥도날드 같은 Fast food 를 각별히 선호하는 일자리를 잃은 수많은 라티노들의 수입을 급격히 감소 시켰고 그 여파는 비단 식당 뿐 만 아니라 그들의 이용하는 마켓 상점 심지어 주말 놀이터의 매출 마저 떨어트렸다
아래 아재요! 변기통 물내려가는 소리를 지껄이시내요. ㅋㅋㅋ
더보기더보기
\
2마리화나 업소 난립 살인 불렀다
19
이건또 뭔 난리래?!!
나중엔 설마..한국도 대마 합법화되는거아님?!
그럼 한국 연애인도 대마산거 아님?
더보기더보기
\
3힐러리 또 대권 도전?
17
마귀할멈 제발 정치계에서 은퇴해라
들갓음 끝난거지, 뭘 다시나와.
나도 반대지만 암탉운운하는 꼰대는 정말 답이없다... ㅉㅉㅉ
더보기더보기
\
439지구 미개표 몇표 남았나
8
설마 미국에서 부정투표를? 참 얼마 전에 DMV에서 비시민권자들에게 선거권을 줘서 자체조사 들어갔었는데...
민주당 길 시스네로스 후보가 만약에 역전 해서 국회의원이되면~~2억6천만불짜리 메가밀리언에 로또당첨에 이어서 두번째 로또 당첨되는것이나 마찬가지구먼~~좋겠다~~~로또 당첨금을 밑천삼아 연방국회의원까지 된다면 참말로 진짜 행운의 싸나이구먼~~~부럽다
투표 빨리좀 끝났으면 좋겠네.
더보기더보기
\
5떠오르는 이낙연·황교안 ‘대선주자 판도’ 흔들린다
8
한국에 진보 보수 하는데 보수는없지 보수라는사람들 죄다 사기꾼들뿐
ㅋㅋㅋ재발 봐주지마...재발...하긴 할수있느일이 뭐가있어? 꼰대짓빼고...
무얼 잘라? 뜨거운맛은 소문만들었지 모르는놈 아닌가? 무식한놈 말한마디에 언어폭력으로 닭기장 가는것 알고 떠들어라 무식한놈아! 이번한번만 봐준다.
더보기더보기
\
완벽한 타인 영화티켓 받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