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빈곤율 19% ‘전국 최고’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날짜 2018-09-14

2010년 이후 미국내 아시아계 이민자 증가율이 중남미계를 2배가량 앞지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시민권 선서식. <한국일보 자료사진>

미국인 인구 가운데 이민자의 비중이 100여 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2010년 이후로만 보면 아시아계 이민자가 중남미 출신의 히스패닉계 이민자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국 중간층의 가계살림이 개선되면서 금융위기 이전의 수준을 모두 회복했지만, 소득계층별·인종별 소득 격차는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미국내 한인 인구가 6년 새 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본보 13일자 보도) 이와 함께 연방 센서스국이 발표한 2017 아메리칸 지역사회 조사(ACS) 및 미국내 빈곤·건강보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아시아계 증가세 히스패닉 2배

이번 연방 센서스국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인구조사 이후 아시아계 이민자의 급증세가 뚜렷해졌다.

외국에서 태어난 미국인은 지난해 4,450만 명으로 전체의 13.7%를 차지했다. 전년의 13.5%에서 0.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1910년 이후로는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이민자 비율을 끌어올린 최대 동력은 아시아계라고 뉴욕타임스는 분석했다. 특히 2010년 이후로만 집계하면, 전체 이민자 가운데 아시아계가 약 260만 명으로, 중남미 히스패닉계 120만 명의 갑절을 웃돌았다.

센서스 통계에 대한 브루킹스연구소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이후 미국에 온 전체 이민자의 41%가 아시아 국가 출신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중남미 출신이 39%로 집계됐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아시아계의 폭발적인 유입과 맞물려 이민자들의 학력 수준도 높아졌다. 이민자 가운데 대졸 이상 학력자는 2000~2009년 30%에 불과했지만, 2010~2017년엔 45%로 절반에 육박했다.

■‘빛바랜’ 소득증가세…불평등 확대

미국 가계의 중간소득은 지난해 6만1,372달러로 전년보다 1.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간소득은 소득계층별 중간값에 해당하는 구간으로, 미국 중산층의 가계살림이 개선됐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2015년 5.2%, 2016년 3.2%보다는 확연히 둔화했지만 3년 연속으로 증가세를 유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중간소득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인 2007년 수준을 회복했다. 중간소득 통계가 작성된 1967년 이후로 가장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고 뉴욕타임스는 설명했다.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로 평가되는 고용 호조 덕분에 일자리가 늘어가면서 가계소득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렇지만 소득 불평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007~2017년 기간 소득 상위 10%의 소득은 7.5% 증가했지만, 소득 하위 10%의 소득은 오히려 4.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빈곤율이 2016년 12.7%에서 지난해 12.3%로 소폭 하락하기는 했지만, 전반적으로는 불평등이 확대하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뜻이다.

인종별로도 소득 격차가 커지고 있다. 2007~2017년 중위소득 추이를 보면, 백인 가계는 1.5% 증가했지만 흑인 가계는 2.9% 줄었다. 빈곤율에서도 흑인 가계가 21.2%로 가장 높았고 히스패닉계 18.3%, 아시아계 10%, 백인 8.7% 순으로 집계됐다.

민간단체인 예산정책우선센터(CBPP)의 재러드 번스타인 연구원은 “전반적인 경제성장과 가계살림 개선 사이의 구조적 격차가 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가주 빈곤율 최고

이번 센서스 자료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의 빈곤율은 여전히 전국 최고 수준이다. 캘리포니아에서 빈곤층에 해당하는 인구의 비유은 19%로 지난해에 비해 1.4%가 낮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전국 주들 가운데 가장 높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 주민들 가운데 건강보험이 없는 비율도 지난 수 년간 꾸준히 떨어져 무보험자의 비율이 7.2%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바마케어 시행 이후 캘리포니아의 무보험률이 계속 낮아지고 있는데, 지난 2013년 이후 무보험자 비율은 10%포인트나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소득 격차와 이민 정책 모두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정치권엔 민감한 이슈인데, 이에 따라 뉴욕타임스는 “유권자들의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이민자 비중이 큰 지역에서는 진보 성향의 민주당이, 저학력 백인 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공화당이 각각 우세한 편이다.
태그
0 /3000자

인기스토리TOP5

1‘영양 별미’ 녹두빈대떡
7
오늘 애들에게 해주고 싶네요~~ 레시피 감사합니다 :D
엘에이는 지금 비가 옵니다~ 이런날씨에 집에서 해먹으면 딱 좋겠어요!!
다른것도 알려주세요!!
더보기더보기
2LA 추천 맛집 BEST 5!
6
서재윤님이 뽑은 한식당 베스트를 보여주세요 ㅎㅎ. 왠지 양식보단 한식이 더 땡김.M GRILL 은 넘넘 비싸요. 날잡아서 누가 사주면 갈까말까 ㅋ. 내돈 내구 먹기 젤 아까운 가성비 제로인 식당(제 개인의견임다)
보테가 루이는 한번 가보았는데 음식이 괜찮았어요. 점심에는 가게가 약간은 어수선한 정도로 바쁜 식당이라는 기억이 남네요
어떻게 1-4번 음식점이랑 M그릴을 비교하지? 광고인거 너무 티내네 진짜.
더보기더보기
\
3NBA 경기장 탐방 (달라스 매버릭스)
6
단란한 가족의 모습이네요~ 넘 부러워요!!
삼형제가 넘 귀엽네요 ㅎㅎㅎㅎ
비됴가ㅜ이정도는 돼야지. 케이타운비디오들은 넘 짧아요 ㅎ 텍사스 하면 달라스 카우보이즈 풋볼팀이 최고인데 이비됴를 보니 달라스 매버릭스 농구팀도 대단하네요 프로처럼 잘 짜여진 비됴 너무너무 즐감했어요 감사감사!! 다음번엔 또 달라스 구경거리 부탁해요
더보기더보기
4DPOT 프리미엄 샤부샤부 생생 리뷰!
4
@dikim 부에나 팍이래요~~!
이게 LA인가요? 한인타운?
비오는 엘에이.... 오늘 저녁은 샤브샤브 당첨 ㅋㅋㅋ
더보기더보기
5찹쌀 호떡 맛보고 흥분한 미국인의 반응!먹방(믹스…
4
호떡도가족과 함께 만들어먹으면 더 행복할 것 같아요!
저런 맛난것도 맛있게 먹을 나이가 있다는게 슬프네요. 맘은 먹고 싶은데 당올라갈까봐 못먹는 심정 슬픈현실입니다.
ㅋㅋㅋ 진짜 아기가 너무 귀엽네요~~ 저도 영상보니 호떡 만들어보고싶네요
더보기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