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마이클 ‘열대폭풍’ 강등에도 위력…캐롤라이나 위협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날짜 2018-10-11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메이저급인 4등급으로 미국 플로리다에 상륙한 허리케인 '마이클'이 열대성 폭풍으로 강등됐지만,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11일전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마이클은 이날 오전 캐롤라이나 지역을 지나고 있다. 전날 오전 플로리다에 상륙한 마이클은 앨라배마 남동부 지역과 조지아를 할퀴고 지나갔다.

최고 풍속은 시속 50마일(80km)로, 열대성 폭풍 급이다. 풍속이 시속 74마일(119㎞)부터 허리케인으로 분류된다.

마이클은 비교적 빠른 속도인 시속 21마일(34km)로 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현재의 이동 경로와 속도를 고려하면 오는 12일 새벽 버지니아 남동부 해안을 통과해 대서양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클의 세력은 약화했지만, 여전히 재앙적인 피해를 안겨줄 수 있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는 경고했다.

지금까지 2명의 희생자가 보고됐다. 플로리다에서는 나무가 집을 덮치면서 남성 1명이 숨졌고, 조지아에서는 집안으로 날아온 파편에 소녀 1명이 사망했다.

마이클이 상륙한 플로리다 멕시코 비치 지역은 해일과 홍수, 강풍 등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플로리다 주 방위군 3천500명과 구조대원 1천여 명이 투입돼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방송 인터뷰에서 "파나마시티부터 멕시코 비치까지 우려했던 것보다 훨씬 심각한 피해를 봤다"고 말했다.

플로리다를 비롯해 조지아·앨라배마까지 남부 3개 주에 걸쳐 총 83만 건의 단전 신고가 접수됐다. 약 6천 명이 긴급 대피소에 머물고 있다.

마이클은 현재 캐롤라이나 일부 지역에 9인치(23cm)가량의 많은 비를 뿌리고 있다. 특히 지난달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상륙했던 캐롤라이나 지역으로선 이중고를 겪게 됐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연합뉴스>
태그
0 /3000자
Christmas

댓글 많은 뉴스TOP5

1웜비어 부모, 北에 11억 달러(1조2447억원)…
11
아래 c8넘 운운한 넘아 미국엔 왜 살고있니?
문제인을 뽑아 죄송합니다~~
인권과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지 않은 공산 국가라는걸 알고도 가서 그 나라의 법을 어겼는데 1조 달라면 앞뒤가 맞는 말인가?
더보기더보기
\
2유대인의 교육법
10
내 주변 보면 좌파들이 이상하게 유대인을 싫어하두만,, 왜 그런거지?
유대인이 나라없이 2천년을 흩어져 살았지만 아직 존재하고 이스라엘이 다시 국가가 되었다는 것은 구약의 성경말씀이 진실이라는 증거입니다. 하나님은 계십니다.
유대인 거부들의 이름을 보니 세상에 악한 일을 저지른 장본인들이네요.
더보기더보기
\
34대 악재로 문 대통령 지지율 45%선으로 하락
10
팩트만 이야기하자.어찌됫던.박근해.이명박 잡아넣고.정치보복.이유야어찌됫든.경재폭망.북한핵 진전없음.핵잇는데 무장해제.시대의반역자 곡사포도 아꿉다
백성들은 배부르고 따뜻하면 됩니다. 부탁드리옵니다.
제인 개xx 빨리내보내 더늦기전에
더보기더보기
\
4“미국경제의 가장 큰 위협은 FRB”
9
FRB은 정부은행이 아니고 사설은행입니다.
FRB 가 리만부라더즈 경제파탄 사태를 싸~악 해결하고 오늘날 세계에서 미국경제만 혼자서 부흥하고 있도록 만든 일등공신인데~~트럼프 한테 아부할려고`~~일등 경제공신 FRB를 까다니~~그러면 안되지
트럼프를 지지하면 노랑머리 되는줄 아는 조선인들이 많네
더보기더보기
\
5올해의 단어는 ‘정의’(justice)
7
참고로 독일통일때.영국의데처는 소련에 구조요청을햇다하오.이거막아달라고 미국치라고
2차대전.독일잡을라고.적들과 손잡고 일본잡을라고.손잡고.현재는독일.이테리.일본친구.소련잡을라고중국친구햇엇고.현잰중국잡을라고 러시아친구.이것이 전쟁의역사이요
ㅋㅋ푸틴은 미국이 친구로해야한다.서로 손집고 중국처야 되니.러시아는인젠 미국의적이아닌.한국보다 지디피가 낮은나라다.몰알고이야기하시요.러시아칠라고중국하고손잡앗엇소.인잰반대요
더보기더보기
\
Kyung 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