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Fi·넓어진 좌석…“고국 방문길이 즐겁다”
news_cate 핫이슈 기자 최희은 기자 날짜 2018-12-06

아시아나 항공이 5일 뉴욕 JFK 공항에서 A350 사이트 투어를 진행했다. 한인 여행사 관계자들이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둘러보고 있다.

“무선 인터넷(Wi-Fi)과 넓어진 좌석으로 한국 방문길이 더욱 즐거워집니다.”

아시아나 항공이 올해 가을부터 운항중인 최첨단 항공기 A350 사이트 투어를 진행, 본격적인 홍보에 나섰다.

5일 JFK 공항에서 열린 이번 사이트 투어에는 워커힐, 서니, 에이스, 가고파, 이화, 유, 필라델피아 하나 투어 등 7개 뉴욕일원 여행사 관계자들이 참석, 최근 도입된 이코노미 스마티움 등 A350의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체험했다.

안내에 나선 최형만 아시아나 항공 NYC지점 차장은 “국적 항공사 중 유일하게 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해 SNS나 인터넷 서핑을 하며 기내에서 시간을 보낼수 있다”며 “기내 와이파이 뿐 아니라 새롭게 도입된 아시아나 스마티움은 넓어진 좌석으로 훨씬 안락한 여행을 가능하게 해주며 우선 탑승 혜택이 주어진다”고 소개했다.

와이파이 서비스 사용비용은 시간에 따라 12-25달러다. 또한 편도 150달러 또는 1만5000마일의 마일리지를 추가로 사용하면 이코노미 좌석에서 업그레이드된 이코노미 스마티움을 이용할수 있다. 이코노미 스마티움은 기존 이코노미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4인치 더 넓은 36인치로, 인천 공항 라운지 이용, 특별 서비스 키트(슬리퍼, 안대, 칫솔세트) 등의 부가 혜택이 주어진다.

아시아나 A350의 좌석수는 총 311석으로 퍼스트 클래스는 없다. 비즈니스 클래스는 28석, 이코노미 스마티움은 36석이다. 일반 이코노미석은 247석이다. 내년 3월 30일까지 동절기 시즌 동안만 운행된다.

문유상 뉴욕여객지점장은 “한시적인 기간 동안만 운행되니 뉴욕 한인들이 이번 기회에 더욱 편안한 여행을 통해 한국을 다녀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개발된 항공기 중 가장 최신 기종인 A350은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기내 공간, 뛰어난 연료효율성, 소음과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성, 기내 기압, 습도 및 조명 개선으로 쾌적한 기내 환경 등의 장점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0 /3000자
Christmas

댓글 많은 뉴스TOP5

1모든 불체자에 메디캘 혜택 추진
35
다음에 다른당에서 표 줄거임 내가 있는곳 캘리
다움 선거에 민당(민주당) 절때로 한 표도 주지 말자 . 내 세금 왜 주냐..내가 강도질 해서 세금 주는거 아님 홈레불체 있음 한국사람
역차별...
더보기더보기
\
2클로이 김, 스노보드 월드컵 우승
7
아래 사람은 뭥미? 나도 미국시민인데?
미국인 인데?
오 멋있다!
더보기더보기
\
3자녀 장래 망치는 엇나간 자식사랑
6
자식망친 분의 사진이 아니라 글 쓰신 분의 사진인데... 맨 위에 올리니 착각하겠네요. 작가 사진은 밑에 이름 옆에?
왜 엉뚱한 사진을 ??
괴물 아줌마 정말 무서워요
더보기더보기
\
4‘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대표팀, 세계최다 A매…
5
박항서 화이팅!!!
같은 박씨인데 너무나 다르네
비교되내
더보기더보기
\
52018년 세밑, 그 단상들…
5
한국을 가보면 정말 잘사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미국이 변두리로 여겨질정도로 잘사는 나라.. 그걸 누가 만들었는지 생각해봐야 합니다. 자원하나 없고 북한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된 한국 그건 현재 집권한 정치인들의 노역이 아니라 그전세대에서 이루어놓은 일들입니다. 그들이 돌을 던지는 독재정권과 재벌들이 만든 한강의 기적이지요. 물론 부작용으로 인권문제등 논란의 소지가 있는 부분도 있으나 개선되어가고 있다고 봅니다.모든걸 다 부정하면 결국은 아무것도 할것이 없게 되지요
f9fonly님에 100% 동감합니다. wondosa의 생각을 조금 짐작은 하지만 작금의 한국 사태에 대한 염려는 전혀 없는 분 같아서 그의 말에는 전혀 공감이 되지 않습니다
한국일보를 펼치면 가장 관심있게 읽게되는 글이 옥세철위원의 글이다. 모두가 이 분만큼 사태를 정확하고 크게 본다면 상황이 이렇게 악화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더보기더보기
\
Kyung 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