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소기업 뉴욕 진출 적극 지원”
news_cate 핫이슈 기자 이진수 기자 날짜 2018-12-06

회장당선 감사 인사차 본보를 방문한 하용화(가운데) 월드옥타 회장이 김권수(왼쪽) 월드옥타 뉴욕지회장(뉴욕한인경제인협회장)과 김원석 월드옥타 제20대 상임이사와 월드옥타 발전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제20대 회장에 당선, 지난 달 취임한 하용화 전 뉴욕한인회장이 5일 본보를 방문해 한인사회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하 회장은 “한인사회의 사랑과 전폭적인 지지로 전 세계 74개국 147개 도시에 지회를 둔 월드옥타 제20대 회장에 당선됐다”며 “한인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월드옥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월드옥타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열린 회장 취임식(월드옥타 뉴 비전 선포식)에 문희상 현 국회의장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비롯해 30명이 넘는 전현직 국회의원들이 참석하는 등 750만 해외한인과 월드옥타에 대한 기대와 인식이 크게 변해, 더 많은 지원 및 교류 확대가 기대 된다.

하 회장은 함께하는, 힘 있는, 자랑스러운 월드옥타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는 각오다.
구체적으로 1,100개가 넘는 한국 내 중소기업의 유망 제품들이 월드옥타 네트웍, 특히 뉴욕과 뉴저지, 워싱턴 D.C 애틀랜타 등 미 동부지역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상호 윈-윈 할 수 있을 것으로 월드옥타가 그 중심에서 교량역할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2019년 세계한인경제인대회는 내년 가을, 미국 개최가 결정된 가운데 뉴욕과 라스베이거스 등이 후보지로 부상하고 있다.
태그
0 /30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