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굴속 소년들 30분 잠수 참아…생존의지 강해”…구조과정 공개
news_cate 핫이슈 기자 날짜 2018-07-11

구조 과정 설명하는 미 공군 앤더슨 상사[AP=연합뉴스]

"하니스 안에 있던 소년들은 시계(視界)가 제로인 상태에서 최장 30분간 잠수를 견뎠다. 그래도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들과 코치가 똘똘 뭉쳐 강한 생존 의지를 보였다는 것이다"

전 세계가 주목했던 태국 치앙라이 탐루엉 동굴의 유소년 축구팀원 구조는 어떤 과정을 거쳐 진행됐을까.

태국 구조 당국이 지난 8일 구조 개시와 함께 인근을 통제한 탓에 사흘간 기적의 구조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동굴 안은 물론 입구의 상황도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이 파견한 구조단을 이끈 미 공군 구조전문가 데렉 앤더슨(32) 상사는 11일 AP통신과 인터뷰에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구조 당시 동굴 안의 상황을 일부 공개했다.

그가 이끄는 미군 인도 태평양사령부 소속 구조전문가 30명은 지난달 28일 태국의 요청으로 동굴로 달려왔다. 당시만 해도 13명의 소년과 코치의 생존 여부와 위치가 파악되지 않았다.

이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비가 내리고 있었고 말랐던 동굴 입구가 순식간에 물바다로 변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앤더스 상사는 "우리가 동굴에 도착했을 때만 해도 바닥이 말라 있었지만 불과 1시간∼1시간 30분 만에 동굴 안쪽에 물이 가득 고여 밖으로 나와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태국 당국이 제3의 출입구를 찾거나 바위를 굴착하는 방법 대신, 몸도 허약하고 수영조차 하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잠수법을 가르쳐 동굴 밖으로 데리고 나오는 선택을 한 배경도 풀어놨다.

앤더슨 상사는 "동굴 안의 산소 농도는 떨어지고 아이들이 아플 위험도 있었다. 비가 더 내리면 소년들이 장기간 동굴에서 생존할 수 있는 가능성이 점점 더 희박해지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때부터 시작된 잠수장비 사용법 교육은 최대 난코스로 불리는 좁은 통로를 통과하는데 맞춰졌다.

앤더스 상사는 "아이들이 있던 동굴 안쪽의 수심이 잠수부가 훈련하는 수영장의 깊이와 비슷했다"며 "잠수훈련의 목표는 아이들이 전문 잠수사를 따라 성인 한 명이 겨우 나갈 수 있는 좁고 긴 통로를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실제 탈출 과정에서는 전면마스크 등 이미 알려진 것 이외에도 다양한 장비가 쓰였다고 한다.

물속에서 몸이 떠오르지도 가라앉지도 않도록 유지해주는 '부력 보정기', 머리까지 감싸는 후드형 잠수복, 번지 코드(신축성 있는 고무끈), 특수 마스크 등이 사용됐다.

앤더슨 상사는 "특히 ( 대기압력보다 높은 압력의 공기를 방출하는) 양압 호흡기가 달린 마스크가 결정적이었다"며 "이 마스크를 쓰면 아이들이 좁은 통로에서 패닉 상태에 빠져 마스크 안에 물이 들어와도 압력때문에 자동으로 배출된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런 장비를 갖췄음에도 좁은 통로에 저체온증을 유발하는 빠른 물줄기가 흘러 초기 여러 차례 돌파 시도가 실패로 돌아갔고, 동굴 통로를 따라 안전 로프를 설치해 상황이 다소 개선됐음에도 여전히 위험이 컸다.

앤더슨 상사는 "이런 지형에서 잠수할 때 설치되는 로프는 생명줄"이라며 "로프가 설치된 아주 조금 진전이 있었지만, 불과 40∼50m를 나아가는데 5∼6시간을 허비해야 했다"고 말했다.

당국은 생존자 1명당 잠수 전문가 2명이 붙어 아이들을 빼냈다고 설명했지만, 실제 동원된 인력은 훨씬 더 많고 구간에 따라 보조 인력의 수도 달라졌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앤더슨 상사는 "동굴 안에는 100명에 가까운 구조인력이 있었다. 총 9개의 공간(chamber)을 통과하는 위험천만한 과정에 생존자 1명당 10여 명이 붙었다"고 말했다.

일부 구간에서는 2명, 좁은 구간에서는 1명의 잠수사가 이들과 동행했고, 에어포켓이 있는 공간은 아이를 공중에 띄워 통과시켰다. 일부 구간은 물이 없었지만, 바위투성이였다고 그는 설명했다.

동굴 중간중간에 설치된 생존자 공기통 보충용 실린더에는 일반 공기가 아닌 산소 농도 80%의 공기를 채웠다. 그래야만 생존자들의 산소포화도를 높여 온전한 정신상태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이번 구조작전은 나도 이전에 해본 적이 없는, 일생에 한 번 경험할까 말까 한 것"이라며 "우리는 지극히 운이 좋았기 때문에 원했던 결과를 얻었다. 많은 퍼즐 조각을 맞춘 결과라는 사실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앤더슨 상사는 "정말 중요한 것은 코치와 소년들이 뭉쳐서 강해지자는 이야기를 나누고 생존 의지를 보였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동굴에서 아이들을 들것에 태워 옮기는 임무를 수행했던 전직 네이비실 대원은 AFP 통신에 "동굴에서 나온 아이들 가운데 일부는 이미 잠든 상태였다. 어떤 아이들은 손가락을 꼼지락거렸다. 하지만 숨은 쉬고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소년들이 스트레스를 덜 받게 하려고 불안 완화제를 제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태그
0 /3000자

댓글 많은 뉴스TOP5

13번째 만남… 비핵화 돌파구 찾나
14
영화 공작을 보면 어떤 정권이 나라를 위하는지 알 수 있다.
사라진 대한민국.... 환영인파의 손에는 인공기와 한반도기만 있고 대한민국 태극기는 없었다. 그런데도 문재인은 싱글벙글이다. 이자가 대한민국 대통령 맞는가?
어쨋거나 한국일보의 댓글 방해는 치사하다.
더보기더보기
\
2문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이젠 결실…
14
문재인, 네 에미 애비도 틀딱인데 그리고 이 새뀌야 왜 사냐? 네가 마시는 산소가 아깝다. 더러운 놈아
지 입맛에 맞으면 좋은글 그렇지 않으면 역겹다?..그래서 나는 문재인 그 셰퀴가 싫어요. 그리고 그놈의 떵.구.녕 빠는 것들하고
밑에 Guestㅡㅡ박정희새끼 귀신들린 틀딱놈아~~21세기에도 아마존이나 뉴기니에서 돌도끼 사용하는 원시부족이 존재하듯 북한처럼 3대세습정권이 존재할수도 있어~~그러나 박정희새끼에게 세뇌된 너네 틀딱처럼~~대한민국이 북한에 적화된다는~~그런 허무맹랑한 정신나간 개소리는 21세기 어울리지 않는데이~~~그래~~닭그네 칠푼이년 사타구니나 계속 쪽쪽 빨거래이 ~~어휴 ~~이 틀딱 놈들은 언제 정신차릴려남~~
더보기더보기
\
3베이킹소다로 병을 고친다?
12
밑으로 4,5,6번째 Guest들 어떻게 생겨먹었는지 한번 봤으면 좋겠다.헐띁지 말고 긍정적인 삶을 살기를 바란다.살 날이 몇년이나 남았다고 그런건가.그러면 속이 시원하더냐...
조동혁의사는 말하는거보면 한쪽에치우치지않고 정말 스마트하게 생각이좋아요
외들이러시나 한인타운에 이만한의사 없어요 노력을이런식으로 편하하면 일하는사람 할맞안나죠
더보기더보기
\
4미용·마사지 업계 끊이지 않는 ‘팁 실랑이’
8
정말 맘에 안들어도 15%팁은주셔야 합니다. 미국에서는 팁이필수니까요
미국에선 팁15 % 가 필수인 줄알고있읍니다
팁은 소님 마음이다. 뭔 소리냐?
더보기더보기
\
550대 한인가장, 가족들에 총격 후 자살
7
단 번에 끝 낼 인생을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얼마나 절망적이었을까 ... 그래도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방법은 비참한 말로인 것 같습니다
50대면 인생의 깊고 오묘한 맛을 터득한 나이인데, 인내하는 성품이 결여된 분인가보지요. 이세상에 보내신 하나님께서 불러가실 때 까지 살아야됩니다.지
사진에 보이는 주택과 차를보니 생활고와는 관계가 없는듯 하네요. 수입에 맞게 생활을 줄여야지. 이민초기 6식구가 방 하나 아파트에서 5년을 살면서도 한국에 송금했다.행복했다
더보기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