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타운을 지켜낸 ’6월 19일 한인 시민참여의 날’ 기념일 제정 추진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미주한국일보 한국TV 날짜 2019-06-24

LA 한인회가 매년 6월 19일을 ‘한인 시민 참여의 날’이라 명명하는 기념일로 정하고 내달 LA 시의회에 정식 기념일로 요청하여 한인타운을 한인들의 힘으로 지켜낸 일을 기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지난해 LA 한인타운의 절반에 해당하는 구역이 방글라데시 주민 의회 구역으로 분리되는 안건이 상정되어 이에 대한 투표가 2018년 6월 19일,에 열렸습니다. 


당시 한인 사회 모두가 총력을 기울여 투표에 참여한 결과, 반대 98.5% 찬성 1.5% 비율의 압도적인 승리가 있었습니다.


커뮤니티 역사상 전례 없는 결집을 보여준 한인 사회의 이러한 모습은 미 주류사회에도 큰 주목을 받았으며, 이뿐만 아니라 한인들 스스로에게도 투표의 중요성, 바로 정치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깨닫게 해주는 사건이었습니다.


LA 한인회는 6월 19일 이 날이 단순한 기념일이 아닌 앞으로도 참여의식을 잊지 않고, 차세대들에게도 전승하는 일로 만들겠다며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와 더불어 타운 분리안 선거의 시발점이 되었던 윌셔 주민의회 역할을 재정립하겠다는 방침과 함게 12지구 시의원 선거에 한인 시의원을 추가적으로 배출할 수 있도록 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촬영: 미주한국일보 한국TV 안솔빈, 신유정 

편집: 미주한국일보 한국TV 안솔빈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