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털링 뱅크 앤 트러스트 LA지점 그랜드 오프닝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미주한국일보 한국TV 날짜 2019-06-28

북가주에서 활발하게 운영중인  주류 커뮤니티 뱅크 "스털링 뱅크 앤 트러스트"가  엘에이 한인 타운 한복판에 지점을 오픈하고  남가주 한인 커뮤니티로 본격적인  진출에 나섰습니다.


지난 4월 타운 3640 윌셔 블루바드 1층,  윌셔 블루바드와 하바드 코너에  첫 엘에이 브랜치를 오픈한 스털링 뱅크 앤 트러스트는 지난 26일 스털링 뱅크 관계자들과 한인 사회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가졌습니다.


미시간에 본부를 둔 스털링 뱅크 앤 트러스트는 지난 1984년에 설립되, 올해로 창립 35주년을 맞았으며,  새로 한인 타운에 오픈한 엘에이 지점을 포함해  어바인과 아케디아, 로렌하이츠, 알함브라, 치노힐스등 남가주에 6개 지점, 샌프란시시코와 베이등 북가주에 20개 지점, 뉴욕과 시애틀 지점등, 총  30개 지점을 갖고 있습니다.


그동안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주로 중국계등 아시안  커뮤니티를 상대로  활발하게 운영해온 스털링 뱅크 앤 트러스트는   이번에 첫 엘에이 지점을  K 타운 한복판에 오픈하고 한인 1.5세인 제이슨 강씨가  지점장을 맡으면서, 한인 시장 공략에 나섭니다.


제이슨 강 (LA지점장) “저희 은행은 다른 은행들하고는 조금 다릅니다, 현금 거래는 안하는 대신, 입금액에 대한 높은 이자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1차 모기지같은 것도 많은 고객들을 위해 택스 리턴없이 운용하고요, 해외에서 오신분들을 위한 좋은 프로그램들이 많습니다.”


스털링 뱅크 앤 트러스트는 고도로 경쟁력있는  정기 예금이자를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며 , 주택 모기지 융자, 상업 대출, 건축 론등이 주력 상품입니다.


전통적인 은행과는 달리 입출금은 모두 수표로 하고 현금 거래는 하지 않습니다.


제이슨 강 (LA지점장) “한인 타운에서 좋은 활동을 펼치는 비영리 단체들에게 후원도 하고, 타운 발전을 위해 함께 하는 은행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26일 열린 그랜드 오프닝에는 엘에이 시장실 관계자와 로라 전 엘에이 한인회장, 한인 청소년 회관 KYCC,  한국일보와 라디오 서울의 브라이언 전 부사장들이 참석했으며, 이자리에서 스털잉 뱅크 앤 트러스는 비영리 단체인 KYCC측에 2천 5백 달러의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한국TV 뉴스 정연호 입니다.



촬영: 미주한국일보 한국TV 안솔빈, 신유정

편집: 미주한국일보 한국TV 신유정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