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되찾은 청바지의 '왕좌', 리바이스는 어떻게 부활했을까?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서울경제썸 Thumb 날짜 2019-11-05

1990년대 사람들에게 ‘국민 청바지’를 묻는다면 어떤 브랜드를 떠올릴까요. 아마도 대부분은 ‘리바이스’를 고르지 않을까요? ‘청바지의 클래식’으로 꼽히는 리바이스 501을 필두로 502, 505, 512, 517 등 세 자리 수 일련번호를 단 다양한 청바지들은 남녀노소 모두에게 인기였습니다. 특히 ‘엔지니어드진’이 발매됐던 2000년대 초는 리바이스의 최전성기로 꼽을 만합니다. 일본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TV 광고를 통해 멋지게 소화했던 엔지니어드진은 당시 20대 ‘인싸’들의 필수 아이템이었습니다. 1853년 처음 등장해 100년이 넘도록 전 세계 청바지 업계 부동의 1위를 차지한 기업 ‘리바이스’. 하지만 이런 ‘리바이스’도 한때는 사라질 뻔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나요?

좋아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