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으로 먹는 것보다 익혀 먹으면 좋은 채소 알아보기
news_cate 스마터리빙 현대해운 날짜 2021-01-04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식당에서 음식을 먹기 힘들다 보니 

집에서 해먹는 경우가 많이 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생으로 먹는 것보다

익혀 먹으면 좋은 채소에 대해서 알려 드리려고 합니다.


보통 사람들에 인식이 채소를 데치거나 삶으면

영양소가 파괴된다는 인식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채소가 그런 것은 아니라고 하는데요.


어떤 채소는 가열해서 먹을 때

특정영양성분의 효능이 더 높아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익혀서 먹으면 생으로 먹는 것보다

소화도 잘되고 맛이 더 좋아지기도 하죠.


 


땅 위에서 자라는 채소는 냄비에 물이 끓을 때 넣고

땅속에서 자라는 채소는 찬물에 넣은 다음 끓이면

더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채소를 익히는 과정에서 유해물질이 제거되고

영양소의 흡수도 높이는 경우가 있는데요.

바로 지용성 영양소가 많은 채소가 그렇습니다.

베타카로틴, 라이코펜 등 지용성 영양소는

익혀도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아 익혀먹는 것이 더욱 효과적 입니다.


하지만 수용성 영양소가 많이 들어 있는 채소는

익혀 드시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용성 영양소는 열에 약하기 때문에 익혀서 먹으면

영양소가 파괴가 되어 효과를 볼 수가 없습니다.


그럼 실제로 생으로 먹는 것보다

익혀 먹으면 좋은 채소 몇가지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첫번째로 당근입니다.

익힌 당근은 항상화성분인 베타카로틴의

체내 흡수율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생당근보다 20% 가량 흡수율이 높기 때문에 익혀서 먹으면 더 좋습니다.


 


두번째로 토마토입니다.

토마토를 익히면 라이코펜의 체내흡수율이 4배 가량 증가하고

익혀서 냉동실에 보관하면 보관기간도 늘릴 수 있습니다.


 


세번째로 가지입니다.

가지는 수분이 많아 가열 할때 영양 손실이 적습니다.

또한 기름 흡수율이 좋다 보니

가열을 해도 대부분의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습니다.


 


이 외에도 호박, 마늘, 콩, 시금치, 미나리, 죽순, 고사리 등

많은 채소들이 생으로 먹는 것보다 익혀 먹으면 좋은 채소들 입니다.


 


반대로 생으로 먹어야 더 좋은 채소들도

몇 가지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양배추, 무, 여주, 상추, 케일, 부추 등은

오히려 생으로 먹는 것이 더 좋은 채소들 입니다.


 


음식을 먹을 때 조금만 정보를 알고 먹으면

더욱 좋은 효과를 볼 수가 있습니다.

정확한 정보를 알고 드시면 더욱 좋겠죠?


어떤 채소를 어떻게 드실지 선택하셔서

더욱 건강한 생활을 하시기 바랍니다~!

좋아요
태그

채널 Youtube

  • 한국TV
  • 라디오서울
  • Ktown1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