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자동차 구입시 사지 많아도 되는 추가 서비스!!

2018.06.01







노동절이 지나고 나면서 각 자동차 회사들은 해당 년도의 자동차, 소위 말해서 새로운 자동차 모델을 받기 전에 대단위 광고를 시작하는 기지개를 피는데 이런 광고는 연말연시가 되면 더욱 더 빈돗수가 잦아지고 사시는 거주 지역의 주류 신문은 자동차 광고로 그 두께가 점점 두꺼워지고 있습니다.

자동차 구입!!

우리가 거주를 할 주택을 구입을 하는거 만큼  신경이 쓰게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는 과정중의 하나입니다    왜냐하면  최소한 나와 5년을 동고동락을 해야 하는 친구와 같은 존재이기 때문입니다.(지금은 6년 7년 짜리 할부 기간으로 소비자를 유혹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아!  물론 돈이 많아 할부로 하지 않고  일시불로 한다면  상관이 없겠지만 한달 뼈빠지게 벌어서  할부금을 내야 하고 고장없이 동고동락을 하기 위해선 아무래도 신경을 써야 하고  더나아가  아제비 떡도 싸야 사먹는다!! 라는 속담처럼 구입하는  사람의 입장으로 한푼이라도 절약을 하기 위해 가급적 싸게 사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런 자동차 구매자의 속을 빤히 들여다 보는  분들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자동차 딜러 즉 자동차 판매원들 입니다. 아니 그들을 관리를 하는 매니저 라고 표현을 해야 적당 하겠습니다.  이들과  협상을  하려면 진짜 진땀나는  과정의 연속입니다. 화도 납니다!! 포기를 하고 싶습니다!!  라는 이야기를 하면 왜? 그런 과정을 거치느냐? 인터넷으로  확인을 하고 사면 되지? 라고 이야기를 할수 있으나 그렇게 해도  결국 협상이란 과정이 필요하게 됩니다.  그래서 인터넷으로 최저의 가격으로 구매를 했다고 했어도 결코 딜러!! 그들만이 알고있는 모든 내용을 다 파악을 하지는 못하고 있는 겁니다.

자신이 인터넷으로 다 파악을 했다 하더라도 결국 딜러에 가서 차를 가져와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 이런 과정을 생략을 하고 아무래도 실물을 직접 봐야 직성이 풀리는 소비자들이 대부분이라 딜러,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가격 협상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럴 경우 자동차 딜러에게 하지 않아도 될 언급을 하는 바람에 자신에게 득보다는 손해로 다가오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 손해를 인지하는 것은 자동차 딜러, 그 장소가 아니라 차를 몰로 나오는 순간에 아! 이게 아닌거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면서 며칠 운전을 하다보면 지인, 혹은 친구들이 한마디씩 던진 말이 영 신경이 쓰이는 경우가 차를 구입하신 분들은 다 경험하셨을  겁니다.

그런데 이런 힘든 과정을 거치고 마지막 자동차 대출을 확정하는 사무실에 들어가 딜러 재정 담당자와 마주 앉아 재정 서류에 싸인을 할라치면 그 담당자의 입에서 나오는 이야기를 들으면  새로 구입한 차가 내일 당장 절도를 당한다던가 혹은 내일 당장 사고가 나 폐차 처분을 해야 하는 그런 상황에 직면하는 기분이 들게하는 아주 위협적인 이야기를 늘어 늘어 놓으면서 이런 보상 플랜을 구입하면 그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하면서 병 주고 약을 주는 그런 기분을 들게하는 분위기를  새로 차를 구입하시는 분들은 다 경험을 하셨을 겁니다. 그런데 이런 사탕 발림이나 위협적인 이야기를 들어도 구입하지 않아도 되는 내용이 있는데 아래에 전개되는 내용은 그런 내용을 중심으로 자세하게 나열을 해볼까 합니다.

(위의 화보는  Westend61 / Getty Images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위협 반! 애걸 반! 으로 자동차 판매하는 자동차 딜러의 모습들!!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874

태그
0 /30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