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own News

‘매브니 복무’ 한인여…4 외국인 특기자 모병프로그램인 매브니로 미군에 복무하던 20대 한인 여성이 불법 비자장사 어학원으로부터의 학생비자 취득문제로 추방 위기에 몰렸습니다.시민자유연맹은 미 정부가 시민권 신청 절차를 지연시켰다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배인정 기자입니다.외국인 특기자 모병프로그램인 매브니로 4년 넘게 복무한 한인여성이 수 년전 학생비자를 불법적으로 취득했다는 혐의로 강제 전역 통보를 받았습니다.시민권이 없는 제대군인들은 체포되거나 추방될 수 있습니다.가디나에 거주하는 29살의 시예지 씨는 19일 미군으로부터 제대할 것을 통보받았고, 같은 날 시민자유연맹, ACLU는 LA연방법원에 시 씨의 시민권 신청에 대한 정부의 절차 지연이 행정절차법(Administrative Procedure Act) 을 위반한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 시민권 신청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지난 1998년 9살 때 부모와 함께 미국으로 온 시 씨는 LA에서 자랐으며, 2013년 매브니 프로그램을 통해 미군에 입대했습니다.ACLU에 따르면, 시 씨는 한국어 구사 능력과 헬스 케어 전문가로 한국에 파견돼, 엠뷸런스 지원 운전자로 복무하기도 했으며, 천8백여명 이상의 군인들이 복무하고 있던 주한 미군기지 캠프 케이시 트룹 스테이션에서 유일한 약사 보조원으로도 근무했습니다.근무 외 시간 동안 그녀는 의사 통역으로 일하고 부상한 군인들의 치료를 도왔으며, 가장 최근에는 텍사스 샌 안토니오의 포트 샘 휴스턴에서 복무하며, 2개의 공로 훈장을 받기도 했습니다.매브니 프로그램은 군대에 입대하면서 바로 미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나, 수년 전 어학원으로부터 받았던 학생 비자가 문제가 됐습니다.문제가 된 어학원은 지난 2015년 한인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은 프로디 유니버시티, 네오엠어학원 등 4곳 중 한 곳으로, 소유주 심희선 씨와 학생비자 발급을 위한 가짜 I-94 서류를 발급해왔던 세관국경보호국 에이전트 마이클 앤더스는 모두 기소됐습니다.시 씨는 2014년 시민권을 신청한 뒤 가진 첫 인터뷰에서 거짓으로 작성된 서류에 기재된 날짜가 모두 정확하다고 말했고, 이 실수로 인해 첫 번째 시민권 신청이 거부당했다고 ACLU는 밝혔습니다.이후 거의 2년 만인 2016년 7월 26일 시민권을 다시 신청했으나 아직 처리되지 않은 상태로, 학생 비자 취득이 여전히 문제가 돼 청소년 추방 유예인 다카도 신청했지만, 정부는 이 역시도 허가하지 않았다고 ACLU는 전했습니다.ACLU 측은 군에서 4년 이상 훌륭하게 복무해온 시 씨에게 시민권 취득을 보장한 정부는 약속을 지켜야한다고 밝혔습니다.
브라이언타필라
  1. 1‘매브니 복무’ 한인여성, 불법 학생비자 취득에 추…
  2. 2시민권 받아도 ‘뒷조사’ 계속
  3. 3운동 적당히 하면 체중 그대로지만 상당량 하면 살 …
  4. 4한인회계사, 고객 세금 137만달러 ‘꿀꺽’
  5. 5‘전국민 단일 건강보험’ 추진
  6. 6NASA, 화성 통째로 집어삼킨 모래폭풍 사진 공개
  7. 7‘차압 막아달라’ 브로커에 45만달러, 나성열린문교…
  8. 8맥도날드 샐러드 기생충 감염환자 10개주 163명으…
  9. 9미주리 호수서 수륙양용 ‘오리보트’ 전복…17명 사…
  10. 10“무슬림 너무 많이 유입” 반이민 정서 확산, 극우…
  11. 11바다로 흘러드는 하와이 용암
  12. 12추방공포 이민자들 자살 끊이지 않아
  13. 13“오전 6시30분~7시, 5달러로 최저”
  14. 14은퇴푸어(Poor)?
  15. 15NYT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용 합의’ 사전논의……
  16. 16“무지한 한인후보에 투표하지 말라”
  17. 17대중교통 이용자에 우버보다 싼 택시 서비스 제공
  18. 18“항공선교사 안타까운 사고” 온정 답지
  19. 19콘텐츠 공룡에 쫓기는 넷플릭스… 북미시장서 위기
  20. 20카자흐 경찰, 데니스 텐 살해 용의자 2명 모두 검…
  21. 21HOA 관리비 체납 방치했다, 주택·급여까지 압류 …
  22. 22김정현, 무표정 태도 도마…소속사 “역할에 몰입..…
  23. 23클로이 김, 올해의 스포츠 대상 3관왕
  24. 24승무원 암 발병위험 높아
  25. 25파산 토이저러스, 직원들 생계비 요청
  26. 26‘연중’ 박호산 “아들 대학 진학 포기…래퍼 되겠다…
  27. 27고도 9,800’의 시냇가에서 하룻밤 캠핑은 어떨런…
  28. 28“버스 좌석서 주사바늘에 찔려”
  29. 29삼성 ‘접는 스마트폰’ 내년 초 출시 계획
  30. 30맥도날드, 매주 금요일 프렌치 프라이 무료증정
  31. 31더 여유롭게… 더 우아하게… 바다 위 리조트
  32. 32“거래처 돈 못받아 파산 잠적 아냐, 수금하면 지급…
  33. 33파라마운트 TV부문 대표, 인종차별 발언으로 해고
  34. 34은퇴앞둔 한인 우편배달부 감사편지 ‘잔잔한 감동’
  35. 35“소피 아버지는 누구” 10년만에 나온 맘마 미아 …
  36. 36손흥민, 토트넘과 재계약…2023년까지 뛴다
  37. 37독일 버스안서 흉기공격으로 9명 부상… “테러 징후…
  38. 38무역전쟁 장기화···중, 심각한 악영향
  39. 39‘정법’ 병만족, 멕시코 현지 부족과 행복한 공존
  40. 40현대차 휴가 전 빠른 잠정합의…관세폭탄 등 안팎 경…
  41. 41정치권 접근 위해 성접대 불사 ‘러시아 유학생 스파…
  42. 42관광명소 생선가게에 새 주인
  43. 43현대 그랜저·벤츠 E 클래스‘베스트’
  44. 44‘나혼자’ 돌아온 화사, 이번엔 간장게장 김부각 먹…
  45. 45트럼프 “일 잘 안 풀리면 푸틴에게 ‘최악의 악몽’…
  46. 46LA시 ‘고령 노숙자’ 크게 늘었다
  47. 47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공개
  48. 48맨하탄서 스팀파이프 폭발 대혼란
  49. 49가주 건강보험료 내년 9% 오를듯
  50. 50“거북선 3층 규모 함포 19대…화력 뛰어나” 주장…
금주의 마켓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띠별 주간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