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연방의원’ 숙원…0 한인사회에서 20년 만에 연방의회 진출에 성공한 앤디 김 당선자가 지난 11월 선거 당일 가족과 함께 한 모습. [AP]희망찬 기대로 시작한 2018년이 어느덧 종착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첫 미북정상회담, 그리고 중간선거 등 굵직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이 줄을 이으며 다사다난했던 올해는 20년 만에 한인 연방 하원의원이 다시 탄생해 한인 정치력 신장의 이정표가 되는 등 반가운 소식도 많았지만 85명의 생명을 앗아간 캘리포니아주 산불 등 사건사고가 잇따르면서 또 다시 명암이 교차한 한 해로 기록되게 됐다.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던 2018년 무술년 한 해의 한인사회 이슈와 사건들을 시리즈로 되돌아본다2018년은 미주 한인 이민 역사 115년 만에 정치 중심지인 미 동부에서 민주당 후보로는 처음으로 연방의회에 앤디 김 당선자가 입성하는 쾌거를 이뤄 미주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에 새로운 역사를 이룩한 해로 기록되게 됐다.올해 중간선거에서는 앤디 김 당선자 외에도 남가주에서 영 김 후보 등 연방의회 진출을 위한 담대한 도전에 나선 한인 정치인들이 증가했고 이밖에 로컬 선출직에도 한인들이 다수 당선되는 성과를 냈다.김창준 전 의원 이후 20년 만에 한인 연방하원의원 탄생이라는 한인 정치사의 새 장을 연 앤디 김 의원은 뉴저지주 3선구에 출마해 선거 직후인 6일 개표에서 지역구 3선에 도전하는 현역 탐 맥아더 의원에게 3,000여표 차이로 뒤졌으나, 미개표 투표용지까지 모두 개표한 결과 상대후보를 1.1% 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한인 민주당 후보로는 첫 연방의회에 입성하는 꿈을 이뤘다. 이처럼 미국 정치의 중심지인 동부지역에서 막강한 정치적 영향력을 가진 연방 하원의원에 올해 36세의 앤디 김 의원이 당당히 입성한 것은 미국 내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사의 획기적 성과로 평가됐다.85%가 넘는 백인 유권자들이 우세한 지역구에서 ‘트럼프 케어’를 만든 3선 의원과 경쟁을 펼친 김 의원은 마치 골리앗에 맞선 다윗과 같은 어려움과 난제들을 헤치고 연방의회에 입성해 소수인종의 저력을 보여준 것으로 지난 1999년 김창준 전 의원이 물러난 후 한인사회가 연방의회에 문을 두드린 지 20년 만에야 한인 정치인의 연방의회 입성이라는 숙원을 풀게 된 것이다.앤디 김 의원는 당선이 확실시 되자 “우리의 승리가 공식 발표됐다. 우리 지역과 주민들을 대변할 연방하원의원으로 일할 준비가 돼 있다”며 “앞으로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이슈들을 위해 일할 것이며 어려운 사람들을 정책적으로 도와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북한과의 평화는 나의 최우선 순위이고, 의회에 들어가면 외교·군사위원회에서 일하고 싶다”며 “언젠가 외교정책 이슈에서 의회 리더가 되고 싶다”고 앞으로의 의정활동 계획을 밝혔다. 이처럼 지역구 전체에서 300여명 한인 유권자라는 열세에도 주류사회 정치장벽을 과감히 뚫고 연방의회에 입성한 앤디 김 하원의원은 임기를 시작한 뒤 후보시절 공약했던 ‘북핵문제’ 해결과 주민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밀착정치 구현 등 연방의회에서 새로운 다크호스로 주목을 받고 있다.
콘텐츠 크리에이터 모집
Christmas
  1. 11만달러 넘는 현금거래 땐 ‘IRS에 보고’ 아시죠…
  2. 2‘동네 카센터’까지 사들이는 한국 대기업
  3. 3총기난사 위협 조기유학생 영구 추방
  4. 4“타액 검사만으로 치매진단 길 열려”
  5. 5인도판 ‘세기의 결혼식’ 27층짜리 저택서 열려
  6. 6미국내 불체 노동자 800만 명 달한다
  7. 7LA 최북단 ‘테혼랜치’ 대규모 신도시 조성
  8. 8“추신수 선수 한 마디에 타격이 달라졌어요”
  9. 9다시는 오지 않을 ‘핫 세일 이벤트’
  10. 10주택·아파트 이용 ‘숙박 공유’ 영업, 연 120일…
  11. 11미·중 무역전쟁이‘무역전쟁’이 아닌 이유
  12. 12크리스 정 팰팍 시장, 주지사 앞 취임선서
  13. 13소아마비 유사한 희소병, 36개주 158명 확진
  14. 14수영장과 창문 나무 프레임은 설치하면 안돼
  15. 15스마트폰 보며 걷다 날치기 표적될라
  16. 16‘한인 연방의원’ 숙원 20년만에 풀다
  17. 17‘중 통상비밀 훔쳐’, 트럼프 대응책 준비
  18. 18백악관의 비서실장 ‘구인난’
  19. 19“집에서 직접 맥주 만드세요”
  20. 20술 취한 태국 경찰 총격, 프랑스인 관광객 숨져
  21. 21완벽한 다이아몬드 구매의 비결은
  22. 22TV로, 스마트폰으로 명상한다?
  23. 23트럼프 개인변호사 마이클 코언 3년형
  24. 24에이전트 찾아보고 집안 정리정돈 마쳐라
  25. 25라이프스타일과 예산에 맞는 주택이 ‘최고’
  26. 26통일 염원 평양냉면 광고 뉴욕에 등장
  27. 27“달러가치 상승·대출 수월”
  28. 28테네시주 동부서 규모 4.4 지진
  29. 29마리화나 한국 반입 3배 급증
  30. 30거울로 라이브 TV 본다 KAIST, 신개념 기술 …
  31. 31한인은행들 연말보너스 100% 내외
  32. 32빨리 팔리는 집의 조건
  33. 33레알 마드리드, 안방서 쇼킹한 ‘굴욕’
  34. 34쌓인 에퀴티 만큼 융자 가능, ‘새로운 부채’ 주의
  35. 35국제유가 하락 반전 금값은 달러약세로 상승
  36. 36영국 메이 총리 신임투표 승리
  37. 37구글 CEO, 연방상원 청문회서 ‘진땀’
  38. 38멕시코 ‘과달루페 성모 축일’ 1,000만명 성지순…
  39. 39“밀어주고 끌어주고…내일을 향해 힘내세요”
  40. 40반도체 기술패권 선점 생산기지로
  41. 41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확정
  42. 42한인은행 주가
  43. 43“미주에서도 경희 동문이 될 수 있다”
  44. 44‘스타 이즈 본’ 배우조합상 최다후보
  45. 45미 전역 정규학교 한국어 교육자들 LA 집결한다
  46. 46“온 가족이 함께 ‘난타’의 감동을”
  47. 47세계 주가 최근 5년새 가장 저평가
  48. 48산불 피해액 90억달러 넘어
  49. 49구글 올해의 최다 검색어는 ‘월드컵’
  50. 50‘성실신고’가 답
금주의 마켓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띠별 주간 운세
Kyung 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