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무장관 “캘리포니아 …7 캘리포니아주 대형 산불 관련 기자회견[AP=연합뉴스]역대 최악의 피해를 낸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불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산림관리 부실을 잇달아 지적한 데 이어 라이언 징크 미 내무장관은 한술 더 떠 "극단적 환경주의자들이 산불 예방을 가로막았다"고 주장했다.연방정부 차원에서 산림관리를 맡는 징크 장관은 19일 극우성향 매체 브레이트바트뉴스와 인터뷰에서 "지금은 손가락질할 때가 아니다. 우리는 문제를 알고 있다. 수년간 묵인해온 것인데, 문제는 극단적 환경주의자들 때문이다. 그들이 자연을 있는 그대로 내버려두자고 했다. 그래서 어떻게 됐는지 여러분은 알지 않느냐"라고 말했다.징크 장관은 지난 주말 산불 피해 지역을 찾은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한 뒤 "이번 산불은 전에 봐왔던 것과는 전혀 달랐다"라면서 이렇게 말했다.그의 발언은 핀란드를 예로 들며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부실한 산림 관리를 지적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 일맥상통하는 것이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산불 발화 초기에 트위터를 통해 산림관리 부실을 지적하며 연방예산을 중단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데 이어 주말 피해지역 방문에서는 "갈퀴질과 청소로 산림 관리를 잘하는 핀란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기상관측자료를 인용해 캘리포니아 산불 피해지역인 뷰트카운티에는 5월 이후 0.7인치(17.8㎜)의 비가 내린 반면, 핀란드 로바니에미 숲에는 같은 기간 그 22배인 15.7인치(398㎜)의 비가 내렸다고 비교했다.미 캘리포니아 산불 피해지역[AP/뉴시스]산림 전문가들은 시에라네바다 산맥의 울창한 산림에서 산불이 자주 발화하기는 하지만 산불 피해지역을 보면 반드시 수림의 밀도가 높은 곳은 아니라고 주장했다.인명 피해가 가장 큰 파라다이스 마을은 2008년에도 큰 산불이 나서 주변 지역에 비해 산림 밀도가 낮은 쪽에 속했다.남서부 캘리포니아에서 일어난 울시파이어 피해 지역인 말리부는 주변에 산림이 비교적 적은 지역으로 꼽힌다는 것이다.캘리포니아 산림방재국의 조너선 팽번은 LA타임스에 "산불이 바짝 마른 식생 지역에서 시작되는 것은 맞지만, 강풍을 타고 번질 때는 시가지와 주택가에서 더 빠른 속도를 내고 더 많은 에너지를 얻는다"라고 설명했다.
콘텐츠 크리에이터 모집
Thanksgiving
  1. 1아버지 뭐하시노?… 회장님이신데요!
  2. 2알리바바 “미래엔 냉장고 없어질 것”
  3. 3트럼프, 군과 이상기류 조짐
  4. 4시카고 병원 총격범, 약혼반지 돌려받으러 갔다가 범…
  5. 5내무장관 “캘리포니아 산불피해, 극단적 환경주의자들…
  6. 6‘반 문재인 국민 연대론’ 확산… 명분·득실 놓고 …
  7. 7캐러밴 다시 美국경 출입국장에 모여 대기
  8. 8하원입성 좌절된 영 김 “난 오뚝이…다시 일어설 것…
  9. 9트럼프 “이방카, 힐러리처럼 개인 이메일 지운 적 …
  10. 10LA 집값 적정가격비 68% ‘거품’
  11. 11‘아마존 온다’ 소식에 뉴욕 롱아일랜드 부동산 경기…
  12. 12뉴욕증시, 유통도 부진·유가 폭락…다우 2.21% …
  13. 13미-캐나다 식약청 “대장균 오염 로메인 상추 먹지말…
  14. 14‘불체자 언어, 한국어가 3번째’
  15. 15“불법 이민자들이 국경단속요원 위협시 군에 보호권한…
  16. 16주택판매 인센티브 ‘눈길’…10만달러 즉석 할인, …
  17. 17‘블루웨이브’ 돌풍·반트럼프 악재에 무너져…영 김 …
  18. 18김범수, 에일리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리메이크
  19. 19‘새누리당 공천개입’ 박근혜, 형량 바뀌나…오늘 2…
  20. 20가주 공화당의 몰락
  21. 21드림캐쳐,日정식 데뷔 “K팝 널리 알릴 것”
  22. 22방탄소년단 ‘빌보드 200’ 69위…석 달째 메인차…
  23. 23FNC, 6년만 걸그룹 론칭..10인조 체리블렛 내…
  24. 24요즘 대학생은… 4명 중 1명이‘자녀 부양’
  25. 25음주운전 대학생 ‘신호등 쾅’ 동기 3명 숨져
  26. 26뉴이스트W, 유닛 티저 깜짝 공개..4人4色 비주얼
  27. 276가-세라노 프로젝트 ‘강제퇴거’ 싸고 공방
  28. 2850대 한인 공무원 670만달러 횡령
  29. 29퀸즈 플러싱 한인 하버드대생 ‘DACA 출신’첫 로…
  30. 30부자들의 ‘사설 소방대’
  31. 31굿바이, 탐폰 택스(Tampon Tax)… 최소한 …
  32. 32“블랙프라이데이 쇼핑은 이렇게”
  33. 33아는 것이 시작이다
  34. 34써니 박 후보 14표 차 앞서
  35. 35과음·과식, 심장질환 부른다…연휴시즌 심장 건강 지…
  36. 36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미얀마와 0-0 무승부…조 …
  37. 37여 대선주자 물갈이 되나… 안희정 이어 이재명도 위…
  38. 38‘왕따’ 보복으로 2명 살해
  39. 39“융자 꺼내 쓰지 말고 패시브 펀드(안정적·수동적 …
  40. 40칼로 찌르는 듯한 편두통… 진통제 남용땐‘만성’ 된…
  41. 41온가족 오붓한 추수감사절을 위해…
  42. 42아이폰 3종 생산 줄인다 애플, 부품업체에 통보
  43. 43“한국가시면 ‘보원요’ 가보세요”
  44. 44미국, 인터폴 총재로 한국 출신 김종양 부총재 지지…
  45. 45‘축포 4방’ 벤투호, 우즈베크 꺾고 6경기 연속 …
  46. 46“멀리 가는 고생 덜고… 무료선물도 듬뿍” 한인타운…
  47. 47추수감사절 연휴 여행객 5400만명 예상…2005년…
  48. 48비트코인, 한때 474만원까지 하락
  49. 49“메달리온 부채 20% 탕감해달라” 한인 옐로캡 기…
  50. 50한인 추방 재판 회부 707건
금주의 마켓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띠별 주간 운세
완벽한 타인 영화티켓 받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