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들 그릇된 술문화 …0 10일 재키 레이시(왼쪽 두 번째부터) LA 카운티 검사장과 마이크 퓨어 LA시 검사장, 알렉스 비야누에바 셰리프국장 등 치안기관 수장들이 함께 모여 강력한 음주운전자 단속 방침을 밝히고 있다. 영화계와 요식업계에서 두각을 보이던 한인 신모씨. 하지만 신씨는 지난 2010년 LA 한인타운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사망사고를 일으킨 뒤 재판 도중 한국으로 도주했다가 인터폴과 한국경찰의 끈질긴 추적 끝에 6년만인 지난 9월 한국에서 체포됐다. 신씨는 보석금 10만 달러를 내고 풀려난 상태에서 한국으로 도피한 점까지 가중처벌을 피할 수 없게 돼 결국 법정 최고형을 받게 될 위기에 놓였다.연말을 맞아 LA시와 카운티 검찰, LA경찰국(LAPD) 및 LA 카운티 셰리프국, 그리고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CHP) 등 치안기관들이 총동원된 대대적 음주운전자 단속이 펼쳐질 예정이어서 위 사례처럼 음주운전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한인들의 그릇된 관행에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마이크 퓨어 LA시 검사장과 재키 레이시 카운티 검사장, 알렉스 비야누에바 셰리프국장 등 남가주 치안기관 수장들은 10일 LA시 검찰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말 음주 및 마약 운전에 대한 대대적 단속 및 방지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치안 당국은 특히 캘리포니아주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시행에 따라 마리화나를 피운 뒤 환각상태에서 운전대를 잡는 운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이와 관련한 단속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퓨어 시 검사장은 “음주운전은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하며 마리화나 환각 상태에서 운전하는 것도음주운전과 마찬가지로 엄청난 재앙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시 검찰은 지난해 12월1일부터 올해 11월말까지 1년간 총 7,794건의 음주운전을 적발해 기소했으며, 카운티 검찰도도 같은 기간 음주운전과 관련해 1만건 이상을 형사 사건으로 기소했다고 밝혔다.이처럼 음주운전에 대한 단속과 처벌이 강화되면서 연말 늘어나는 술자리 후 아무렇지 않게 운전대를 잡다가 교통사고를 유발해 다른 사람들의 생명을 앗아갈 뿐 아니라 그 충격으로 자신의 생을 마감하거나 구렁텅이에 빠지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어 한인들의 인식에 다시 한 번 경종을 울리고 있다.지난해 10월에는 20대 한인 유학생 이모씨가 한인타운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자전거를 타고 가던 히스패닉 남성을 치어 숨지게 한 뒤 그대로 달아났다가 결국 체포돼 음주운전 치사에 뺑소니 혐의까지 더해져 기소돼다.이에 앞서 지난 2015년 8월에는 한인 남녀 정모씨와 손모씨가 베벌리힐스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남성 한 명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한국으로 도주하려다가 경찰의 수사 끝에 한 달여 만에 공항에서 체포되기도 했다.이처럼 한인 음주운전 사례가 끊이지 않는 이유는 ‘술에 관대한 한인사회 문화’가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특히 음주단속에 걸린 뒤 끝까지 경찰의 음주측정에 협조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것과 미국에서는 약간의 음주는 상관없다는 잘못된 오해들도 한인들의 음주운전 관련 사고를 양성화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스 운전학교의 김응문 원장은 “음주운전과 관련 사고는 무조건 마시자는 ‘과음 문화’와 ‘걸려도 괜찮겠지’라는 인식부족이 가장 큰 문제”라며 “한 잔 쯤은 괜찮겠지라는 잘못된 사고가 결국 인생을 망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콘텐츠 크리에이터 모집
Nanta show
  1. 1한인들 그릇된 술문화 ‘괜찮겠지…’ 한잔에
  2. 2백인 아내 살해 20대 한인 기소
  3. 3오늘 취임 써니 박 당선자 ‘선거팻말 제거’기소당해
  4. 4목사인가 CEO인가
  5. 51인당 소득 3만 달러에도 “한국 경제 국가 비상사…
  6. 6‘복지수혜자 영주권 제한’ 반대 의견 봇물
  7. 7“보통 라면은 가라, 이색 라면 납신다”
  8. 8‘끈끈이 우체통’ 우편물 낚아챈다
  9. 9“아이고! 내 무릎” 염증 줄이는 브로콜리 드세요
  10. 10아마존 ‘불법채광’ 몸살
  11. 11인도 최고 갑부 결혼식 이재용·힐러리도 참석 세계 …
  12. 12메디케어·보험 사기, 한인여성 7년형 선고
  13. 13다운타운 ‘Fwy 통행세’ 추진
  14. 14불체자 세금 납부액 가주 32억달러 최다
  15. 15유니티, 주류은행에 팔려
  16. 16한인사회서 성장, 소형 주류은행에 매각 ‘허탈’
  17. 17스쿨버스 덮쳐 14명 사상
  18. 18미국인이 꼽은 가장 일하기 좋은 직장은?“구글·코스…
  19. 19한인타운 ‘라인’등 24개 호텔 파업 결의
  20. 20“캐러밴 망명신청 금지 트럼프 조치 중단하라” 연방…
  21. 21뱅크 오브 호프 6위·한미 8위 랭크
  22. 22러시아 희대의 살인마 “78명 살해”
  23. 23“쌀쌀한 날씨, ‘온수매트’ 어떠세요?”
  24. 24애플, 음악 사업에 ‘올인’
  25. 25연말 연휴시즌 시작… 공항 ‘북적북적’
  26. 26재활용코드 3, 7 표기된 플라스틱 생수병 다시 쓰…
  27. 27‘버닝’ 외국어영화상 잇단 낭보
  28. 28“포드-폭스바겐 ‘자동차 동맹’ 결성 가능성”
  29. 29영국,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 연기
  30. 30LA카운티 한인판사 10명으로
  31. 31‘다사다망’… ‘노이무공’… 씁쓸한 올해의 사자성어
  32. 32“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보내며··· 웃음꽃 활짝”
  33. 33오스트리아 소매업계, ‘부당경쟁’아마존 제소
  34. 34한국 내년 5G 상용화, 5G 스마트폰 도입 1위
  35. 35시니어 오페라 교실 콘서트
  36. 36일체형 임플란트
  37. 37‘겨울방학 특수’ 학원가 수강생 북적
  38. 38마리화나 배달판매 허용 추진
  39. 39중국 벤처투자 선두, ‘붉은 유니콘’ 의 해
  40. 40기억 깜빡깜빡~ 그렇다고 다 알츠하이머 아니다
  41. 41‘블루 존’ 이야기
  42. 42‘복지수혜 영주권 제한’ 시행 임박
  43. 43뉴욕증시 소폭 올라
  44. 44트럼프의“마녀사냥!!!”
  45. 45케냐, 싱가포르 마라톤 1~17위 싹쓸이
  46. 46“한인사회 아름다운 삶의 롤 모델 찾습니다”
  47. 47‘여행과 인생’ 오늘 강연회, 박평식 아주투어 대표
  48. 482019년 LPGA LA 오픈 CBB 은행, 공식 …
  49. 49앉아서 오래 근무하면 당뇨병 위험 1.6배
  50. 50현대기아, 미 진출 33년만에 ‘2,000만대’ 돌…
금주의 마켓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운전면허 예상문제
띠별 주간 운세
Kyung 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