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 돌아 보지 말라 소금 될까 두렵나니...

  

  

지난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에 참석한 文 , "위안부, 한일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될 문제 아냐" 라고 하였다. 

그리고는 "할머니들 존엄 회복, 마음 상처 아물 때 해결" 이라 하였다. 

  

이에 대해 관련 전문가 박유하 교수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안부문제와 일본의 사죄'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박 교수에 따르면 일본은 위안부 문제만으로 이미 우리나라에 무려 11번이나 같은 사안으로 사과했다. 박 교수의 글은 게시한 

지 이틀 만에 좋아요 150여개를 넘어섰다.

  

박유하 교수의 정리에 따르면 일본은 1996년까지만 ▲1992년 가토관방장관 담화, ▲1993년 고노관방장관 담화, ▲1995년 

이가라시관방장관의 기금발표문, ▲1995년 무라야마수상 담화, ▲1996년 하라아시아여성기금이사장의 편지문과 같이 다섯 

차례나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1996년 이후에도 일본은 ▲1997년 하시모토수상의 편지,▲1998년 하라아시아여성기금이사장의 편지, ▲ 2005년 고이즈미

수상 담화, ▲2010년 간수상담화,▲2015년 기시외무상의 한일합의 발표, ▲ 2015년 아베수상 발언(기시외무상이 전언)까지 

여섯 차례를 더 사과했으며 위안부 문제로만 총 11번 사과를 했다. --

  

물론 이것이 모든 문제를 해결 하였다고 볼 수는 없으나 이를 현실적으로 받아 드리는 것이 타당하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다시 말하지만, 2015년 한·일 과거사 협상 타결은 2015년 12월 28일 있었고, 이 날 협의에 이 협정이 최종적이고 불가역 점임

을 강조하였고, 양국은 이를 승인 합의 하였으며 당시 미국 오바마 대통령은 과거사 타결 합의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었다.

이것은 명실 공히 국제합의이다. 

  

국제적으로 합의한 문제를 아무런 대책 없이 다시 뒤집어야 한다는  것은 무례한 발상이며 독단적인 과거사 팔이 행각일 뿐이다. 

  

또 다른 삐까번쩍 위안부 팔이질 하려면 그 뭔가 그 전보다는 보기 좋은 결과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

  

뒤 돌아 보지 말라 소금 될까 두렵나니 ... 



좋아요

정치·이슈톡 의 다른 글

카테고리

미국에서 나와 비슷한 한인들과
이웃이 되는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