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필품, 집까지 배달합니다”

“생필품, 집까지 배달합니다”

한인 도매업체 ‘센트럴 애비뉴’ 서비스 시작
그로서리·마스크 등 최소 주문 제한 없어

식자재 도매 전문 ‘센트럴 애비뉴’가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센트럴 애비뉴는 20일, 마켓에서 장보기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각종 식자재를 집까지 배달하는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배달 가능 품목에는 그로서리(쌀, 라면, 김, 고추장 등), 서플라이(1회용 페이퍼 타올, 1회용 마스크, 손 세정제 등), 정육(소불고기, LA갈비 등), 냉동제품(조기, 고등어, 꽁치, 오뎅, 어묵 등), 냉장제품(우유, 야채, 두부, 계란, 과일 등)이 있다. 최소 주문 금액 제한이 없으며 주문 접수 기준 다음날 집으로 배송된다.

배송 비용은 LA한인타운 30달러, 오렌카운티 및 기타 지역 50달러다. 결제는 현금 또는 신용카드 모두 사용 가능하다.

센트럴 애비뉴심현민 대표는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고자 이와같은 서비스를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배달 직원은 매일 오전 철저한 방역과 감염 안전 조치를 통해 집까지 안전하게 물품을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송은 주문 접수된 순서대로 진행되며 재고가 없을 경우 주문이 취소될 수 있다. 환불 또는 교환, 차지백 서비스는 제공하지 않는다.

주문은 전화(213-688-4099) 또는 카카오톡(ID: HYUN008 또는 Jongyul1983)으로 하면 된다

좋아요
태그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게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오늘의 일상톡 의 다른 글

카테고리

미국에서 나와 비슷한 한인들과
이웃이 되는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