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서방의 세상이야기(기다리는 삶)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기다리는 삶)

--

누가 나에게 묻길, 

“당신의 살아온 삶에서 언제가 가장 괴로웠는가?” 라고 한다면 

주저 없이 내 뱉는 말이 있다. “기다림이 없던 순간이오.”

.

기다림이란 대부분 싫어한다.

바삐 살아야 하는 젊은 시절엔 이를 낭비로 본다. 

또한 무기력하거나 지루함을 일컫기도 한다. 

그러나 시간에 쫓기지 않는 나이가 되고 보면 

기다림이 없는 하루하루, 

.

그저 밥이나 축내고 시간이나 까먹는 일상이라면 

이는 짐승과 무엇이 다를까?

.

기다림이란 행위를 하는 입장이 아니고 

어떤 행위를 받는 입장이다.

.

해서 여기엔 반드시 초조함과 지루함이 따르지만 

이를 이겨내는 인내가 따라야 한다.

.

이 세상에 인내 없이 얻는 것 아무 것도 없다. 

그 인내의 기간이 짧고 긴 차이가 있을 뿐. 

.

이 인내는 소극성에서 오지 않는다. 

적극적이고 이를 악 물어야 할 때가 많다. 

그러나 이 기다림은 

실망과 좌절을 가져올 수 도 있다는 것 염려에 두어야 한다.

설혹 그런 것들과 마주하더라도 이겨내는 힘을 길러야 한다.

.

기다림은 나를 설레게 하고 

초조하게 만들 수 있는 반면 이 순간은 행복한 시간이 된다. 

.

행복은 그 기다림 속에 있다.

그런데 우린 어떤 기다림으로 이 시간을 보내고 있는가?

아무런 기다림도 없는 인생, 촌각도 허락 하지 말자.

.

어떤 기다림의 결과로 실망과 좌절의 순간이 오더라도 

이겨내고 내일을 기다림의 날이 되게끔 오늘을 만들자. 

.

내일은 오늘의 연속이다. 

순간순간에 숨을 쉬고 있는 한...

.

하루하루를 매사에 

허울 좋은 겉치레와는 거리가 멀게 하고 

늘 선하고 거짓 없는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

그렇게 열심히 뭔가 기다리고 살다가 

때가 되거들랑 “나 잘 살다 가오!” 

하는 아주 소박한 한 삶으로 마무리 되었으면 한다.

.

그 기다림은 내가 만든다.

그 기다림이 나를 진정 행복하게 만든다.

난 늘 엄마요 아버지가 아니다.

내일 언젠가는 할머니요. 할아버지가 된다. 

우리가 숨을 쉬고 있다면....

내일을 기다림의 날이 되게끔 오늘을 만들자! 

.

그런데 코로나 때문인지

먹고 싶지 않아도 날로 먹는 나이 때문인지...

나의 하루는 괴로운 나날들의 연속이 되고 있다. 

....


좋아요
태그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게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열린마당톡 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