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신체 장애인의 얘기>

<두 신체 장애인의 얘기>

==

영어 공부를 한답시고 이 영화 저 영화를 볼 때 어느 영화가 나에게 준 교훈이다.

행인들이 많은 뉴욕 번화가를 걷고 있던 한 행인이 맞은편에서 오는 사람과 부딪친다.

.

어깨를 다치진 않았지만 심한 통증이 올 정도였는데 이 때 누가 먼저 받았는지는

모르지만 서로가 미안해서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는데 

.

한 행인은 상대를 잡고는 말은 않고 손을 들어 빌고 있고

다른 이는 자기를 잡고 있는 상대는 보지 않고 다른 곳을 보면서 

상대의 어깨 넘어 등을 토닥토닥(Ok의 표시 같이 보였음.) 거렸다. 

.

알고 보니

전자는 시각은 정상이나 말을 못하는 벙어리였고

후자는 청각은 정상이나 시각이 죽은 맹인이었다.

.

이래서 둘은 마주 보고 뭔가 말(?)을 하다가 친구가 되었다.

그 순간부터 손을 잡고 가기도 하고 

어떤 땐 시각 장애인이 청각 장애인을 업고 가기도 하면서 돕고 사는데 

여기서 온갖 episode가 생기나 그 때 마다 서로가 서로를 도우면서 헤쳐 나가는 얘기.

.

한 사람, 벙어리는 청각은 죽었지만 

시각이 살아있으니 상대의 말 하는 걸 눈으로 보고 알아듣고


맹인은 시각은 죽었지만 청각이 살아있어 말은 들리니

말로 전달을 하여 둘이 늘 웃으면서 살아가는 것을 보았다.

.

여기의 청각 장애인은 20 대에 야구 선수(포수)였는데 

투수가 던지는 공을 잘 못 받아 눈가에 맞았는데 눈은 괜찮고 청각이 다쳤다고 한다. 

.

그 때 포수는 순간의 투구 방식을 전하는 포수의 소리 없는

입 모양 읽기에 훈련이 되어있었던 것이 

이렇게 장애인이 되고 난 다음 큰 무기가 되었다는 얘기다.

.

난 여기서 영어 발음법을 배우는데 많은 도움을 받았다.

말은 입 모양에 따라 음이 변하고 정확히 입 모양을 갖추는 방식과 

상대의 입을 보고 알아들을 수 있으려면 

내가 우선 그 입 모양을 바르게 만들 수 있어야 한다는 걸 배웠다.

.

그러나 모국어는 이렇게 하면 되나 

일상에 쓰지 않은 외국어는 이렇게 해서는 안 되며 

여기에다 발음부호를 제대로 읽고 보면서 소릴 듣고 

동시에 기억을 시키는 훈련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 결론을 얻었다.

.

== 그래서 이걸 책으로 낸 것이 나의 인생의 첫 작품이었다. ==



좋아요
태그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게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열린마당톡 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