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안 다쳐 다행인날

2020년 11월이면 승용차를 산지 꼭 21년 이됐다.

마일수 (110.000)는 아직도 더타도 돼것만 오래묵은 탓인지 자꾸 수리소 를 들락 거린다. 

이제 마즈막 새차라 생각하고 몇주전에 큰 맘먹고 새로 검은색 한대를 구입을 했다.

서양 속담에 새차를 구입하면 1달.새집은 1년 간 행복하단다.

그래 그런지 요즈음 같은 코로나 시기에 좋은일 만나기 힘든때 

새차로 인한 마음 이 제법 뿌듯했다.

오랬만에 김밥을 쌓아서 대면하기도 힘든 아이들집에 줄려고 결안 몇줄을 사고자 서양 그러서리 에 들렸다.

새차이기에 차가 붐비지않는 넓직한곳에 파킹을 해놓았다.


아뿔싸...

차에 돌아와보니 오른쪽 헤드 라이트 쪽을 누가 싸그리 비뼈놓아 흰 페인트칠을 한듯이 텉쳐놓았다.

아마  힌차가 뒷꽁무니를 비비고 지나간듯했다.

속이상해 죽을지경 이였다..... 기분 참 나빴다.


불현듯 30여년 전 이민 초년생이 격었던 일이  떠 올랐다. 

아파트에 빈손으로 입주한 탓에 가구가 전무한 상태라 맨바닥에 신문지깔고 밥먹고 날바닥에 잠자든 시절이였다.

새 가구를 구입할수 없는 처지라

주말마다 열리는  FREE MARKET 에 가서 침대 식탁 소파 가격만 싸면 훌터 올때였다

CARGO VAN 속에 가구들을  싣고  BACK 을 하다가 BACK MIRROR 가 잘 보이질 않해

뒤차를 박고 말았다..

이민와서 처음 당하는 경우라 무척 당황 하면서 차주인을 찿았으나 나타나질 않했다.

할수없어 받친차 WIPER 에 명함 과 메모 를 써서 끼워놓코 돌아왔다.


월요일 아침에 웬 백인중년 여자가 찿아와 날 찿는다.

자기가 그차의주인 이란다. 미안하다고 몇번 사과하고 보헝회사 제반 IMFORMATION 을 건네주었다.

이여인 왈

요즘같은 세상에 당신같이 정직한 사람을 만나서 기분이 좋다며 칭찬을 받았든 기억이난다.


500 불 DEDUCTIBLE 보험 이기에 깜짝새에 돈이 날라 간듯해 씁씁 했다.

나같이 수입이 없는 은퇘자 이기에....

옆자리않아 있던 집사람도 같이 속상해 하다가 ..

여보 ,

차사고 인데 몸안 다친것만으로 감사합시다.

그래. 맟다......

그까진 차 좀 흠이 났으면 어때 엔진은 멀쩡하잔아 ...

참 다행이구나.....


그래도 행복해야할 시간 

반달이 갑자기 사라진듯해 아싑기도 하다.

 

 

좋아요
태그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게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오늘의 일상톡 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