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역사 알리기 주도, CARE 연례 디너 행사 27일 개최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미주한국일보 한국TV 날짜 2019-07-24

일본군 위안부 역사 알리기와 풀뿌리 교육에 힘써온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정의 연대” CARE, (구)가주한미포럼이 기금 마련을 위한 연례 디너 행사를 오는 7월 27일 토요일 타운 내 가든 스윗 호텔에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는 일본정부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공식 사과와 보상을 요구했던 121(원투원) 결의안 12주년과 글렌데일 소녀상 건립 6주년을 동시에 기념하는 행사로, 121(원투원) 결의안을 발의했던 마이크 혼다 전 연방 하원의원의 기조연설과 위안부 교육의 중요성을 다룬 비디오 경연 대회 시상식 등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CARE의 김현정 대표는 가주 교육과정에 위안부 문제를 교과 과정에 포함하는 등 활발한 활동에 힘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후원을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영상 촬영 : 미주한국일보 한국TV 안솔빈 신유정

영상 편집 : 미주한국일보 한국TV 안솔빈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