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PD, 전기 스쿠터 단속 강화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한국TV 날짜 2019-08-27

엘에이 경찰국이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전기 스쿠터 운전자들에 대한 본격 단속에 나섭니다


스쿠터 사고와 관련해 전기 스쿠터 업체가 치안 당국과 수사에 협조하지 않으면 기업의 운영을 불허한다는 내용의 발의안 제출 등 그동안 전기 스쿠터 안전에 대해 우려를 표해온  폴 코레츠 LA시 5지구 시의원은 22일 LAPD와 함께 “E-스쿠터”의 안전한 사용법을 촉진하기 위해 “특별전담반”을 구성해  안전 수칙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서 벌금을 부과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LAPD 서부 교통국의 엘레인 모랄레스 서장은 200여 개의 조사자료를 인용, “E-스쿠터” 관련 충돌사고의 50%는 스쿠터 운전자의 과실로 나타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엘에이 경찰국의 이같은 대응은 진작에 이뤄졌어야 했다는 지적입니다.


전기 스쿠터 이용자들이  급증해 사고위험이 높아지면서,  지난 5월 한국티비 보도국은  엘에이 경찰국에 전기 스쿠터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구체적인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지  입장을 밝혀줄것을 요청했으나 묵묵 부답으로 일관하다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선것입니다.


UC 메디컬 센터에서 지난 2017년 약 1년간 “E-스쿠터” 관련 사고로 인해 응급실을 찾은 사례가 249건으로 집계되는 등 “E-스쿠터”의 이용자가 늘어난 만큼 이에 비례해  사고가 빈발해  대책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강화된 안전 수칙은 “보도 이용 금지,” “E-스쿠터 1대당 이용자 1명 제한,” “시속 15마일 이상 주행 금지,” “보도에 주차 시 행인이 지날 수 있는 6피트 이상의 충분한 공간을 만들 것,” “운전자의 운전면허증 소지 여부” 등 다양하며, 이를 어길시 최대 200달러 상당의 벌금을 물게 됩니다. 


자세한 강화된 안전 관련 법과 수칙은 LAPD 교통당국 웹사이트, ladot.lacity.org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LAPD 서부 교통국 모터사이클 담당 경찰관들로 구성된 “특별 전담반”은 할리우드,베버리 블루버드와 멜로즈 에비뉴, 그리고 3가를 따라 단속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한국TV 이수연 기자입니다.


영상 촬영 : 한국TV 임준현 신유정

영상 편집 : 한국TV 신유정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