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폴더플폰 갤럭시 폴드, IT기자가 써보니(초밀착 리뷰 언박싱)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서울경제썸 Thumb 날짜 2019-09-20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 행사의 주인공이자 올해 스마트폰 업계 최대 기대작인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가 드디어 국내 소비자 손 안에 들어왔습니다. 갤럭시 폴드는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최초로 공개됐을 당시 ‘스마트폰과 태블릿PC의 경계를 허물었다’는 찬사를 받으며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죠. 

특히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는 지난 4월 미국서 첫 출시를 예고해 세계 최초 상용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기록될 뻔 했지만 예상치 못한 스크린 결함 문제로 인해 출시가 연기됐습니다. 이후 5개월의 보강 작업기간을 거쳐 지난 9월 6일 한국서 출시 됐는데요. 1차 사전 예약 판매 물량이 풀린 지 10여분 만에 매진돼 다시금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18일 진행된 2차 예약 판매에선 1차 판매(3,000~4,000대 수준) 물량에 비해 크게 늘어난 2만~3만 대의 물량이 풀렸지만 판매 시작 15분 만에 완판됐습니다. 이처럼 한정 수량 출시로 인해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국내 중고사이트에선 웃돈 거래가 이어지고 해외사이트에서 500만원을 훌쩍 넘은 가격에 판매되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죠.

세계 최초 폴더블 폰이라는 상징성과 함께 스마트폰 ‘폼팩터(Form factor·제품의 외형적 형태)’의 혁신을 동시에 지닌 갤럭시 폴드, 서울경제신문 IT 출입 기자가 직접 만져 본 첫 인상은 어땠을까요?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스크린 결함 부분은 많이 개선됐을까요? 

#갤럭시폴드 #폴더블폰 #올해스마트폰기대작

좋아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