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낳은 박쥐ㅣ박쥐는 어쩌다 날아다니는 바이러스 저장소가 되었나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서울경제썸 Thumb 날짜 2020-02-13

텔레그레프 지가 선정한 지구 상에서 절대 사라져서는 안 될 대체 불가능한 5종을 아시나요. 식물성 플랑크톤, 영장류, 균류, 벌, 그리고 마지막으로 박쥐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원인으로 박쥐가 꼽히면서 박쥐에 대한 인식이 좋지만은 않은데요.

실은 박쥐는 지구 생태계를 유지하는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지구 동물계의 70%를 차지하는 곤충의 개체 수를 조절하고, 밤에는 활동하지 않는 벌 대신 식물의 수분을 담당합니다. 학자들은 박쥐가 북미 지역의 농업에 기여하는 가치가 연간 229억 달러(25조 원)에 달한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여러 전염성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박쥐의 배설물은 동굴 생태계를 형성하는 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햇볕이 들어오지 않아 광합성이 되지 않는 컴컴한 동굴 속에서 수많은 미생물들에게 거의 유일한 영양분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토록 유용하고 중요한 동물인 박쥐가 어쩌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같은 질병을 옮기는 위험한 존재가 된 것일까요?


좋아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