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미국] 오바마 변화촉구, 트럼프 주지사 비난, 트럼프 피신, 스포츠계성명, 미니아폴리스 경찰국장, 페이스북...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라디오서울1650 날짜 2020-06-02

[오늘의 미국 헤드라인 6.1'20 LA시간]


1960대 이후 가장 광범위한 시위가 미국에서 일주일 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시위는 미니아폴리스에서 경관에 의해 숨진 흑인 한 명에 관한 시위가 아니라 미국 각 지역에서 비슷한 케이스에 대한 공통적인 시위로, 쉽게 가라앉기가 힘들어 보입니다.


대부분은 평화시위지만 대통령이 약 한시간 동안 피신했을 정도로 백악관 주변에서도 격렬해진 시위를 막는 해결책은 흑백 인종차별을 인정하고 고치려는 시도가 보여야 하는데 아직 안보입니다.


경찰의 과격대응도 논란이고, 백악관에서는 아직 화합의 메시지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USC 교수는 상처가 깊은 군중의 비합리적 행위를 합리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설명합니다. 


그 사이에서 수많은 일반인들이 오랜만에 연 사업체의 문을 걸어 잠그고, 일상생활을 하기조차 불가능해졌습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진정한 분노이건 기회주의자적 행위이건 과격한 시위는 죄 없는 사람을 다치게 한다면서 이 시위를 높은 곳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메시지를 발표할 지에 대해서는 정치적 득실에 대한 참모진의 의견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의 트윗을 방어한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거를 페이스북 국장급 임원들이 실명으로 비난합니다.


페이스북에서 일하는 게 자랑스럽지 않다면서, 사주와 다른 목소리를 내겠다고 트윗으로 발표합니다.


이 혼돈 속에서도 주식시장은 잘도 올라갑니다.


우버 등의 새로운 공유경제 회사들이 서비스를 잠정적으로 줄이고 있습니다.


스포츠계에서도 이번 사건에 대한 성명을 잇달아 발표합니다.

ESPN분석가의 말이 인상적입니다.


세계 주요도시에서 흑인인권을 지지하는 시위가 이어집니다.

좋아요
태그

채널 Youtube

  • 한국TV
  • 라디오서울
  • Ktown1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