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렸다 녹여도 맛있는 식재료 해동 꿀팁 고유의 맛을 즐겨보세요
news_cate 스마터리빙 현대해운 날짜 2020-09-28

식품을 오래도록 안전하게 보관하는 방법으로

많은 사람들이 냉동을 택합니다.


물론 오늘 당장 먹지 않는 음식을 시간이 지난 후에도 즐길 수 있는 방법으로

냉동만한 보관법이 없죠.



하지만 식품 고유의 맛과 풍미를 그대로 살려내는 것은

바로 어떻게 해동하느냐에 따라 달려있습니다.


오늘은 얼렸다 녹여도 맛있는

식재료 해동 꿀팁을 공개하겠습니다.


보통 해동한 재료를 사용하여 요리하면

본연의 맛이 줄어드는 것 같다는 경우가 많죠.


그 이유는 식품을 급냉시키는 과정에서

재료의 수분이 함께 얼어 부피가 커지고,

이를 상온에서 해동하면

얼었던 수분이 녹아 재료 고유의 풍미를 변화시키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재료에 따라 얼리는 방법과

해동 방식을 달리 해야 한다는 것인데요.


얼렸다 녹여도 맛있는 식재료 해동 꿀팁으로

대표적인 식재료인 육류부터 알아볼까요?



소고기나 돼지고기 등 육류는

냉동 전 고기 겉면에 올리브오일을

바른 후 랩으로 감싸면 공기의 접촉을

최소화하여 보다 오랜 시간 보관할 수 있습니다.



주로 냉동 고기를 해동할 때

전자렌지를 이용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 방법은 짧은 시간에 열을 가해

고기의 육즙을 빠지게 하며

자칫 지방의 산패가 진행 될 수 있어 권장하지 않습니다.


고기를 해동하는 꿀팁은 전 날 냉장실에 옮겨 서서히

저온 해동하는 방법이 좋습니다.


얼렸다 녹여도 맛있는 식재료 해동 꿀팁으로

요리할 때 수시로 사용되는 베이스로

마늘 다진것과 파, 고추 등을 얼려놓은 것입니다.


국물에 넣는 다진 마늘의 경우

얼린 상태 그대로 넣어주면 되고,

파와 고추 역시 따로 해동하지 않고 바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생선이나 어패류 등의 해산물은

종류별로 해동하는 방법에 차이가 있는데요.


냉동된 생선은 포장 그대로 흐르는 물이나 소금물에 담가

녹여주면 좋고, 오징어는 포장지 그대로

미지근한 해동법이 좋습니다.


조개류의 경우 소금물에 담가 서서히 해동하며,

미지근한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소라는 찬물에 녹여

끓는물에 살짝 데쳐서 요리하면 됩니다.


해산물의 경우 상온 해동은

세균의 번식이 우려되니 되도록 권하지 않습니다.


얼렸다 녹여도 맛있는 식재료 해동 꿀팁,

냉동된 떡은 어떻게 해동하는 것이 좋을까요?


쫄깃한 식감이 생명인 떡은

하루, 이틀 안에 먹는다 해도 냉동보관을 권장합니다.


냉장실은 떡 속의 수분을 빼앗아

부드러운 맛이 사라지기 때문이죠.


인절미 같은 찹살로 만든 떡은

실온에만 꺼내놓아도 금새 부드럽고 쫄깃해지는데요.


다만 전자레인지에 해동하는 것은 금물입니다.



백설기 등 일반 떡의 경우는

실온에 놔두면 해동되지 않고 굳을 수 있습니다.


밥솥이나 찜기를 사용해

살짝 익혀 먹는 방법도 좋습니다.


얼렸다 녹여도 맛있는 식재료

해동 꿀팁 참고하시어

재료 고유의 풍미와 맛을

즐겨보길 바랍니다!



좋아요
태그

채널 Youtube

  • 한국TV
  • 라디오서울
  • Ktown1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