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연비 높이는 운전습관
news_cate 스마터리빙 현대해운 날짜 2021-02-26


오늘은 자동차 연비 높이는 

운전습관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주행 전, 

시동을 켜는 순간부터 좋은 습관이 시작되어야 하는데요.



시동을 켠 후 기름을 예열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그 이유는 추운 겨울 혹은 낮에 비해 기온이 많이 떨어지는 밤에

기름이 굳을 수가 있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급출발보다는 

10초에서 많게는 20초까지 예열의 시간을 가져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20초를 넘길 필요는 없어요.


오히려 공회전, 즉 자동차 기계장치가 헛돌게 되면 

불필요한 연료를 소모합니다.



다음으로는 주행 중 일정한 속도를 지켜주는 것인데요.


고속도로는 90~100km/h 정도를, 

일반 도로에서는 60~80km/h의 속도를 지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급제동, 급가속, 급출발 등의 속도 변화 차이가 큰 급격한 운전을 하게 될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연료 소비가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자세한 예로는 급격한 속도 변화가 일어날 때, 

차량의 동력과 제동 장치에 

큰 타격을 입혀 30% 이상의 연비를 감소시키게 됩니다.



또한 국립환경과학원 교통 환경연구소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3분 이상 정차 시 중립에 기어를 놓는 것이 좋다고 발표한 바가 있습니다.


중립에 놓을 경우 드라이브에 기어를 놓을 때 보다 

최대 60%까지 연료 절약을 할 수 있다고 해요.


단, 3분 이하 정차시에는 드라이브에 기어를 놓을 것을 권하고 있고요.


추가적으로 오랜 시간 정차를 해야 할 경우, 

엔진을 꺼두는 것이 좋습니다.



 운전을 하다 보면 고속주행을 해야 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이때는 썬루프나 창문을 닫고 운전을 해야 합니다.


이를 열고 고속 주행을 하는 경우, 공기 저항에 의한 마찰이 발생하여 

연료 소모량이 늘어나기 때문이에요.



오히려 미지근한 가을이나 더운 여름의 경우 

에어컨을 약하게 틀어 놓는 것이 연료 소모가 더 적습니다.


그러나 60km의 속도 즉, 저속 주행을 할 경우에는 

창문을 열어두고 주행하는 것이 

연비 효율을 늘릴 수 있다는 점 참고해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운전습관 중에는 

‘기름’을 어떻게 넣느냐가 중요한데요.


보통 귀찮고 번거로워서 주유할 때마다

가득 넣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러나 정말 안타깝게도 ‘가득’ 넣는 것이 아닌 

‘3분의 2’만큼만 넣는 것이 가장 좋아요!


이 부분은 자동차의 무게나 종류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차량에 해당되는데요.


자동차 크기를 불문하고, 

기름 무게를 포함하여 50kg 이상 나가는 물건을 싣게 되는 경우

연료  소비가 많아집니다. 


수치로는 80cc라고 하고, 연비로 따지면 5~10% 정도인데요.


때문에 필요한 양 또는 ‘3분의 2’만큼을 준수하여 

최대한 ‘가득’ 넣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렇게 자동차 연비를 높이는 운전습관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연비에 대해서 고민하는 많은 분들이 참고하여,

속 시원하게 궁금증을 해결하는 시간이었기를 바랍니다.



좋아요
태그

채널 Youtube

  • 한국TV
  • 라디오서울
  • Ktown1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