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거? 에일? 맥주 종류 알고 마시자!
news_cate 스마터리빙 현대해운 날짜 2021-03-29

최근 수제 맥주나 크래프트 맥주에 대한 인기가 올라가면서

맥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맥주의 종류를 제대로 알고 마시면,

쉽게 취향을 찾을 수 있고

나에게 맞는 풍미를 즐길 수 있겠죠.

그래서 오늘은 맥주의 종류에 대해 알아보려 합니다.



맥주는 크게 발효 효모 특성에 따라서

에일과 라거로 구분될 수 있습니다.

두 가지 맥주에 다른 효모가 들어간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인데요. 



먼저 에일은 '상면 발효 맥주'라고 불립니다.

15~24도 사이의 고온에서 발효되며,

효모는 액체의 표면에서 활동하게 됩니다.

에일은 색이 진하며 탄산이 적고 걸쭉한 맛이 나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꽃이나 과일 등의 풍부한 향기가 나는 것이 매력입니다.



에일의 대표주자인 '페일 에일'은 대체로 밝은 색상을 갖고 있으며,

쌉싸름한 맛이 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알코올 도수가 낮은 특성도 있어 부담 없이 먹기에 좋습니다. 

'인디아 페일에일'은 구수하고 쌉쌀한 풍미를 갖고 있는데요.

맛이 진하고 강할 뿐만 아니라 도수가 높은 편입니다. 

'바이젠'은 흰색에 가까운 투명한 빛깔을 자랑하는 밀맥주입니다.

풍성한 거품과 과일향이 특징이며,

밀맥주 특유의 가벼운 산미와 풍미를 갖고 있어

여성분들이 좋아하는 술입니다. 



'포터'는 볶은 맥아를 사용해서 진한 초콜릿 색을 띠고 있습니다.

쓴맛이 날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달콤한 맛과

훈제 향을 자랑하고 있는 맥주입니다. 

그리고 '스타우트'는 검게 탄 맥아를 사용해서

짙은 갈색빛을 띄는 맥주인데요.

쌉싸름한 맥주 본연의 맛을 느끼고 싶을 때 많이 찾는 술입니다.



반면 라거는 15세기 독일에서 처음 발명된 현대식 맥주입니다.

독일 사람들이 늦가을에 맥주를 만든 뒤 겨우내 창고에서 보관했더니 

더 맛있는 맥주가 됐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하는데요.

'하면 발효 맥주'라고도 불리기도 합니다.

13도 이하의 저온에서 효모를 발효하며,

효모는 맥주 바닥으로 가라앉습니다. 



라거는 현재 세계 맥주시장의 8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에일보다 낮은 온도에서 오래 저장시켜 만들기 때문에

깊은 맛이나 과일 향은 없습니다.

그러나 부산물이 적으므로

시원하고 깔끔한 청량감을 갖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우리에게는 친근한 삿포로나 하이네켄 등도 라거에 속하며,

오래 보관할 수 있어서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라거 맥주 중 '필스너'는 쓴맛과 단맛이 잘 어우러져 있으며,

잡미가 없는 깔끔한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둔켈'은 흑맥주라고도 불리는데요.

양조 혼합물을 여러 번 우려내서 진한 농도를 느낄 수 있는 맥주입니다. 

마지막으로 '페일 라거'나 '라이트 라거'는

라거 맥주를 대표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밝은 노란색을 띠고 쌉싸름한 홉의 맛이나 향을 최대한 배제하고

맛이 빠르게 사라지는 라이트 보디가 특징인 술입니다.

대다수의 국가에서 가장 많이 사랑받고 있는 맥주이기도 합니다.





좋아요
태그

채널 Youtube

  • 한국TV
  • 라디오서울
  • Ktown1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