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락토? 채식주의자 종류 알아보자! 
news_cate 스마터리빙 현대해운 날짜 2021-03-31

한국에서도 채식주의자의 숫자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합니다.

채식은 이제 특정인들의 이야기가 아닌,

일상의 이야기로 다가오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식습관을 바꾸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동물이나 환경의 권리를 지켜주는 윤리 소비로 여겨지며 

대중화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채식주의자의 종류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채식의 엄격 정도에 따라 채식주의자는

단계별로 다양하게 나눌 수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서 건강이나 동물 복지, 환경보호 등

다양한 이유로 채식을 하고 있기도 하죠. 



상황에 따라 채식을 즐기는 사람들을

'플렉시테리언'이라고 부르는데요.

채식 위주로 식사를 하지만, 가끔 붉은 고기를 먹기도 하며,

대체로 종교적인 이유로 특정 고기를 먹지 않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폴로'는 붉은 고기를 먹지 않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폴로 테리언'이라는 합성어로도 불리며,

사람에 따라서는 유제품을 먹는 경우도 있습니다. 



'페스코'는 해산물 채식주의자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땅에서 나는 육류를 먹지 않고,

생선과 해산물만을 먹는 채식주의자들을 말합니다.

채식주의를 하는 분들 중 상당히 많은 수가

페스코 베지테리언에 속한다고 합니다. 


이들 모두는 '세미 베지테리언'에 속하며,

일반 채식주의와 달리 생선류나 닭고기 등

허용식 범위가 넓어서 접근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반면 '오보'의 경우, 동물의 알을 먹는 채식주의자를 뜻하며

'락토-오보'는 우유와 계란까지 먹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채식을 하는 사람들에게 부족해지기 쉬운

무기질과 단백질은 우유나 계란으로 섭취한다고 합니다.


'락토'의 경우 우유와 유제품들을 먹는 대신,

해물이나 달걀, 생선을 먹지 않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불교에서 먹는 음식들도 '락토'에 속하며,

주로 콩이나 식물로부터 단백질을 얻습니다.

그러나 유제품을 허용한다고 해서

치즈까지 섭취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치즈를 만들 땐 '레닛'이라는 성분을 사용하는데요.

이것이 송아지를 도축해서 나오는 물질이기 때문입니다. 



'비건'은 우리가 생각하는 가장 일반적이고

엄격한 채식주의자를 말합니다.

채소나 과일을 제외한 모든 음식을 먹지 않는 부류인데요.

고기는 물론이고, 생선, 계란, 유제품 일체를 먹지 않고

100% 식물성으로만 식사를 합니다.

이들 중에는 '꿀'을 먹지 않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꿀벌의 결과물을 사람이 착취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 외에도 과일만 먹는 '프루테리언'이 있습니다.

식물도 생명이므로, 먹으면 안 된다는 의견을 갖고 있습니다.

따라서 과일을 따서 먹는 것이 아닌,

떨어진 열매만 취급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애플의 스티브 잡스 또한 건강 관리를 위해

프루테리언 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호했다고 합니다. 


실제로 국내 많은 셀럽들이 채식주의 선언을 했고,

채식에 대한 콘텐츠들도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죠.

변화의 물결에 참여하는 것은 개인의 선택이지만,

이런 정보들을 잘 알고 있는 것만으로도

대화의 소재는 더욱 풍부해질 수 있을 것 같네요~





좋아요
태그

채널 Youtube

  • 한국TV
  • 라디오서울
  • Ktown1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