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잠이 선물하는 건강 효과
news_cate 스마터리빙 현대해운 날짜 2021-10-08

맛점 후 밀려드는 졸음과 싸워보려 

카페인을 섭취하는 경험은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겪는 일일 텐데요. 



낮잠을 자는 것이 오히려 컨디션을 저하시켜 

업무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고 있나요? 


실제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마이크로소프트나 애플, 구글, NASA에서는 

일과 중 낮잠을 권장하는 회사라는 것을 고려해 본다면 

아마 생각이 바뀌게 될 것입니다. 



또한 지중해 연안에서는 낮잠 시간인 시에스타(Siesta)가 

산업화가 된 지금도 일부 존재하는데요. 


무더운 한낮에 낮잠을 취함으로써 

활력을 찾아 오후의 에너지를 충전하여 

일의 효율을 늘린다고 합니다. 


최근 지중해 식단과 함께 

이 주변 국가의 사람들이 장수하는 비법에 주목하고 있죠. 


낮잠이 주는 효과 또한 

장수의 비결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낮잠이 선물하는 건강 효과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볼까요? 


먼저 세계 각국에서 연구한 낮잠에 대한 결과에 의하면 

매일 낮잠을 자는 패턴이 있는 사람은 



심장마비나 뇌졸중,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률이 

거의 50% 정도 감소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혈압도 낮잠을 자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낮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하버드대 연구로는 낮잠을 취하는 것이 

밤에 숙면을 취한 것과 같은 효과로 

인지력과 주의력이 상승된다는 결과가 나왔는데요. 



그뿐만 아니라 창의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어 

특히 세계적인 IT기업에서 

창의력 향상을 위해 낮잠 공간과 

수면 기계를 도입하여 권장하고 있죠.


어른들뿐 아니라 아이들의 낮잠도 중요합니다. 



유아 시기 낮잠은 뇌기능을 활성화시키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되지만,

 

무엇보다 성격을 형성하는데 

영향을 미친다고 밝혀졌는데요. 


주기적으로 낮잠을 잔 아이들에 비해 

자지 않은 아이들이 자라면서 감정적인 부분에서 

우울함과 불안감을 많이 느끼게 된다고 합니다.


이처럼 우리 건강에 선물과도 같은 효과를 주는 낮잠, 

무작정 자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죠. 


어떻게 얼마나 자는지에 따라 

효과의 차이가 분명 있죠. 


평균 30~60분 정도 자고 깨었을 때 

기억력 향상이나 피로 회복, 

혈압을 낮추는 등의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데요. 


깊은 잠은 성장호르몬이 분비되어 

에너지가 충전된 기분으로 재충전이 될 수 있는 것이죠. 


다만 그 이상 오랜 낮잠을 자게 되면 

뇌가 휴면기에 들어가 깨었을 때 

몽롱하고 오히려 효율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점심 식사 후 졸리다고 책상에 엎드리거나 턱을 괴고 자는 것도 

척추건강을 해치고 턱관절 장애 등을 부추길 수 있으니 

등을 최대한 깊숙이 기대고 발 받침대를 하고 자는 것이 좋습니다.



생체주기에 의하면 오후 2시에서 4시 사이 

피곤함을 가장 많이 느끼는 시간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이 주기에 맞춰 낮잠을 취한다면 

건강이나 일에 있어서 효율적이지 않을까요?



좋아요
태그

채널 Youtube

  • 한국TV
  • 라디오서울
  • Ktown1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