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혼란만 가중시킨다는 비판 직면 (01.07.2022) 한국TV 모닝 뉴스
news_cate 케이타운 비디오 날짜 2022-01-07

► 전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신규 확진자수가 하루 평균 60만명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1분당 4백명 이상이 감염되는 수치입니다. 어린이 입원도 역대 최다로 늘었습니다.


▻ 보건 전문가들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코로나 바이러스 완전 퇴치보다는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는 뉴노멀을 준비하는 대응 전력이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 코로나 사태 컨트럴타워 역할을 하는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정부내 조율없이 지침을 발표하는 등 대중의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치료의약품이 부족해 의료진이 투여 대상 결정에 어려움을 겪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다음주 개학을 앞두고 있는 LA 통합교육구가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량이 크게 늘어 검사가 어려워지자 학생당 2개씩 자가진단 키트를 배포한다고 밝혔습니다.


▻ LA 지역의 YMCA가 무료 코로나 바이러스 테스트를 제공합니다. 한인타운 3가와 옥스퍼드 지점을 포함해 카운티내 12곳의 YMCA가 테스트 장소로 운영됩니다.


► 모도나 스테판 방셀 CEO가 올가을에 또한번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지난해 12월 비농업 일자리가 19만 9천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사업체들은 지난 한 해 동안 사상 최대수의 일자리 650만여개를 만들어 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미국과 일본이 북한과 중국에 대응해 군사 안보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은 대대적 방위력 증강을 추진하는 일본에 대해 지지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 커트 캠벨 백악관 인도태평양조정관은 북한 대응에 있어 중국의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UN 안보리는 10일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극적인 화해로 파국을 피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대 역전극을 써 내려가겠다는 각오입니다. 여전히 불안한 시선도 적지 않습니다.


▻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중교통을 타고, 직접 도심을 걸으며 시민들을 만나는 민심 탐방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 카자흐스탄에서 연료비 급등으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가 일주일재 이어지는 가운데 군경의 무력 진압으로 시위대 26명이 사살되고 3천명 이상이 체포됐습니다. 러시아 공수부대가 투입되기도 했습니다.


▻ 세계 2위 비트코인 채굴지인 카자스흐탄 시위가 이어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하고 있습니다.


► LA 클리퍼스가 피닉스 선스와의 경기에서 89-106으로 크게 패했습니다. 어제 경기 없었던 레이커스는 오늘 애틀랜타와 홈 경기를 갖습니다.


▻ NFL이 이번 주말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르게 됩니다. 플레이오프행을 확정지은 LA 램스는 샌프란시스코와의 경기에서 조 1위를 수성해야 하며, LA 차저스는 라스베가스와의 마지막 경기를 승리해야 플레이오프에 나설 수 있습니다.


► 오늘 뉴욕증시는 하락 출발하고 있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1,201.5원으로 마감했습니다.


▻ 남가주는 오늘 아침 한때 일부 지역에 안개가 끼겠고, 점차 걷히겠습니다. 한인타운의 낮 최고기온은 62 도로 예상됩니다.


믿을 수 있어 더 좋은 "한국 홈쇼핑"

코로나 관련 예방 제품, 건강식품, 화장품, 여러가지 제품을 착한가격과 믿을 수 있는 서비스로 제공드립니다. 


한국 홈쇼핑 https://shop.koreatimes.com 클릭!


▣ 한국TV 뉴스 보기

 ◇ PC : http://www.tvhankook.com

 ◇ iOS : https://apps.apple.com/us/app/hankook-tv/id1465077965

 ◇ Android :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koreatimes.hktv&hl=ko


모바일앱 : App store와 Google play store에서 Hankooktv를 검색해 주세요.


▣ 뉴스 제보안내

◇ 전화: 1-323-692-2061

◇ 이메일: jebo.hktv@gmail.com


▶한국TV 관할 고객센터

LA 323-692-2121

NY 718-482-1124

DC 703-941-8001

SF 510-777-1111

SE 206-622-2229

좋아요
태그

채널 Youtube

  • 한국TV
  • 라디오서울
  • Ktown1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