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inusa님의 다른글 더 보기 :: 총 528
목록 닫기목록닫기 목록 열기목록열기
법률

해외여행허가서 (Advance Parole)

2021.04.08


해외여행허가서 (Advance Parole)


해외여행허가서 (Advance Parole)는 미국에서 영주권을 신청중인 분들이 해외 여행을 하는 데 필요한 서류입니다.


영주권 신청인이라면 여행전에 여행허가서에 대해 숙지하고있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여행허가서는 여행 전에 미국내에서 신청해야하며 반드시 출발전에 받아가지고 나가야 합니다.


이 여행허가서는 발급일로부터 1년 동안 유효합니다.


여행허가서는 끝나는 날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Prior to MAR. 15, 2022” 이라고 쓰여있는 경우, 문맥상으로는 2022년 3월 15일의 전날인 3월14일까지는 미국 공항에 도착해서 입국신청을 해야합니다.


여행허가서를 지니지 않고 여행을 하는 것은 영주권 신청인들에게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만일 영주권이 계류 중인 신청자가 취업비자인 H비자나 주재원비자인 L비자 소지자라면 Advance Parole이 승인되기 전이라도 유효한 H비자나 L비자 스탬프를 사용하여 해외여행이 가능합니다.


이때 명심해야할 것은 복수입국비자를 사용하여 들어오게 되는 것이므로 미국 내에서 비자를 연장한 승인서만으로는 안되고 반드시 미국 대사관에서 발급한 유효한 비자 원본을 유효한 여권에 부착하고 있어야 합니다.


또한 H, L비자 소지자라할지라도 영주권 신청시에 받은 노동허가증으로 H, L비자의 스폰서회사 이외의 직장에서 일한 결과로 수입이 발생했다면 이는 비자 위반으로 간주되어 제아무리 유효기간이 남아 여권에 붙어있다할지라도 비자의 효력을 상실하게 되므로 이 경우에는 여행허가서가 꼭 필요합니다.


여행시, 재입국시에만 필요한 서류이므로 여행허가서는 영주권 수속시 필수적으로 신청해야 하는 사항은 아닙니다.


따라서 모든 사람들이 다 이 허가서를 신청하는 것은 아니지만 만일 업무상 해외 출장이 잦다든지, 투병중인 노부모가 한국에 계신다든지, 꼭 참석해야 하는 집안의 경조사가 있다든지 하는 등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는 여행 사유가 산재한다면 영주권 신청과 함께 입국 허가서도 미리 함께 신청하는 것이 여러 면으로 도움이 될 것입니다.


H, L비자는 이민을 하고자 하는 의도를 갖는 것이 허락되는 비이민 비자이기 때문에 다른 비자를 소지하고 영주권 신청을 한 신청자들과는 영주권 계류 중 해외여행에 관한 규정이 달리 적용되는 것입니다. 학생비자로 학업 중에 영주권 신청서인 I-485를 접수한 신청자라면 여행허가서가 승인되기 전에 해외로 출국할경우 I-485가 자동으로 거절되므로 반드시 여행허가서 승인을 받은후에 해외여행을 하셔야 합니다.


여행허가서는 미국 비자를 대신합니다.


미국 비자가 없거나 만료되었더라도 유효한 한국 여권과 유효한 해외여행허가서가 있으면 미국행 비행기를 탈 수 있고, 미국 공항에 도착해서 입국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여행허가서를 받았다고 해서 모두 해외 여행이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미국입국 비자가 있어도 입국이 거절될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2012년의 판례가 있기 전까지는 여행허가서로 출국을 한 경우 만일 불법체류 기간이 입국금지가 적용될 수 있는 일수를 넘긴 경우에는 여행허가서를 소지한 자라 하더라도 재입국시 3년 또는 10년의 입국금지가 적용되었습니다. 하지만 2012년의 판례에서는 여행허가서를 소지한 자가 해외로 여행하는 것을 법적으로 ‘출국’으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판결하였습니다.


또한 현재 국경에서도 불법체류 기록이 있던 영주권 신청자가 승인된 여행허가서를 소지한 경우 입국거절을 하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영주권을 취득하는데 있어 다른 결격사유가 없는 신청자라면 181일 이상 불법체류를 한 상황이라도 여행허가서를 사용하여 재입국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영주권 신청이 계류중인 사이 해외여행을 하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시민권자의 배우자로 영주권 신청을 하는 경우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지만 영주권 인터뷰가 영주권 신청 이후 약 8개월 전후로 있습니다.


여행허가서는 영주권 신청이 된 후 대략 3개월에서 4개월 내에 승인되기 때문에 여행허가서가 승인이 되고 해외로 출국한 자의 경우 영주권 인터뷰에 관한 공지를 받지 못하고 인터뷰 날짜를 놓치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영주권 인터뷰의 경우 위급 상황이 아닌 경우에는 날짜 변경을 하지 못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단순히 해외에 있어 인터뷰에 불참한 경우에는 영주권 신청이 거절될 수도 있습니다.


영주권 신청 진행 중 여행허가서로 해외여행을 하는 경우 영주권 취득에 있어 다른 결격사유가 있는 신청자라면 출국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범죄기록이 있는 신청자라면 여행허가서로 재입국시 이루어지는 신원조회에서 범죄기록이 드러나게 될 수 있으며 이러한 경우 사안에 따라 입국 거절이 될 수 있습니다.


미국 이민국(USCIS)은 영주권을 기다리고있는 신청인들이 해외여행을 계획하기에 앞서 이민국 고객서비스센터 (전화 1-800-375-5283)나 이민법 전문 변호사 또는 이민항소위원회 (Board of Immigration Appeals)에서 신임하는 이민 도우미 기관 등에 정확한 조언을 구할 것을 강조합니다.


저희 그늘집에서는 신뢰할 수 있는 변호사분들과 실무 경험이 풍부하시고 실력있는 법무사들이 함께 케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그늘집은 극히 어렵거나 실패한 케이스이더라도 성공으로 이끈 경험이 있습니다. 오랜 동안 축적해온 수 많은 성공사례를 슬기롭게 활용해서 케이스를 승인 받아 드립니다.


모든 이민 관련 케이스 진행은 물론이고 기타 법률서류를 가장 정확하게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이민법에 관해 궁금하신점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요.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카카오톡 iminUSA


좋아요
인기 포스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