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과응보 얘기

인과응보 얘기

옛날 경상도 김해 지역에 사는 60대 한 농부가 논에서 일을 하다 말고 

집에 들어와 부인이 어디 있는지 며느리에게 물어봅니다.

.

시아버지 : 이 년 어데 갔노?    (겡상도 사투리가 몸에 배어 그대로 나왔다.)

며느리   : 그년 밭에 갔심니더.. (얼떨결에 이런 말이 나왔지요..)


---어이가 없는 영감님 뭐라 나무라기도 그렇고 해서 며느리를 데리고 장

     (5일에 한 번씩 지역을 돌면서 시장이 형성되던 시절)엘 갔습니다.

.

    볼일을 다 마치고 며느리와 같이 집으로 오다가 읍네 한 모퉁이에 있는 청 요리집    

  (지금의 중국요리 집)을 지나가는데 자장면 냄새가 코를 찌르는데 배는 고프고 정

    말 그냥 지나치기가 어려웠다. 

.

    그래서 오랜만에 고생하는 며느리에게 한 그릇 사 줄 겸 해서 둘이 들어가 2층 방

    에 좌정을 하고 자장면을 시켜 먹기 시작 하였다. 

.

    그런데 시아버지가 자장면을 맛있게 먹고 있는 며느리를 쳐다보니 오랜만에 나들이      

온다고 입술에는 꾸지베니(Lips Stick)를 발랐는데 이게 글쎄 자장이 묻어서 보기가 

    영 좋지 않았다. 그래서 옆에 있던 휴지(Napkins)를 집어 며느리에게 건네면서 한 

    말씀 하셨습니다. 

 

시아버지 : 야야, 주디이 닦아라!  

.

         (휴지를 받아 들고 돌아 앉아 입을 닦고 나서 시아버지께 고맙다는 생각도 들

          고 해서 시아버지 얼굴을 쳐다보니 시아버지 수염에 온통 자장이 묻어있지 

          않았습니까? 그래서...)


며느리  : 아부니임, 주디이도 예에....

         ( 시아버지 입도 닦으시라고 말하려 한 건데...그만..)

.

인과응보가 무엇인지 한 번 생각해보십시다..

만일 시아버지가 며느리에게 “이년”을 “이 사람”으로, 

“주디이”는 “입술”로 곱게 표현 했다면 며느리도 답을 얌전히 했을 것이다. 

.

며느리의 답들은 고의가 전혀 없는 상대의 말에 따라 엉겁결에 나온 말들이다.

다 같이 웃으며, 이런 건 고치며 삽시다!

모든 것은 내가 잘 못이다 하면 세상이 조용해집니다........... 

행복은 내가 만듭니다. 

.

나에게 좋은 일이 생기면 상대의 덕으로, 

좋지 않은 일이 생기면 나의 잘 못으로 돌려보자. 

한두 번 이렇게 하다보면 나의 마음이 얼마나 편해지는지 알게 된다. 

.

어려서는 부모에게서 배우고 커서는 학교에서 배우고

성인이 되면 종교단체에서 배우게 되는 게 정상적인데

어찌 요즈음은 가본 사람도 없고 무엇이 내생인지 조차모르면서

영생이니 하면서 생사람들을 끌어모아 단체로 고생들을 시키는지 딱하기 그지없다.

.

이 세상에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 많지만 

“믿지 않는 사람들은 몰라, 말을 해줘도 몰라.” --라는 말이 아닐까 싶다.

그런데 뭘 믿으라는 건가? 이런 비논리적인 사람들이 세상을 어지럽힌다.

.

자신이 바르게 살려고 노력은 하지 않으면서 

그저 좋은 세상(?)만 찾는 답답한 이들아....

                                      == 의천 도사록에서 ==

==


좋아요
태그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게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열린마당톡 의 다른 글

카테고리

미국에서 나와 비슷한 한인들과
이웃이 되는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