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서방의 세상이야기(감자 네 알)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감자 네 알)

..

오래 전 아주 오래 전(40 년도 더 된) 어느 저녁 퇴근길에서... 

일행 셋은 퇴근해서 집으로 그냥 가자니 허전하다면서 자주 들리던 

서울 청진동의 한 골목 선술집에 들어가 두꺼비 한 병을 시켜 

서로 한 잔씩 따라주고는 “카!” 를 연발 하며 소주를 들이키기들 시작 했다.     

.

잔이 비면 옆에서 채워주거나 아님 아예 자기 잔을 입 닿은 부분을 손바닥으로 

써억써억 한 두 번 문지르곤 앞 사람에게 건넨다. 

앞 친군 달다 쓰다 말없이 빈 잔을 받아 들면 술을 가득 채워 주었지. 

.

만일 이 때  채워진 술잔을 입도 대지 않은 체 그냥 내려놓으면 주도(酒道)가 

아니다 하여 반 모금이라도 입은 대고 내려놓는다. 

.

이렇게 몇 잔을 들이키고 나서 앞 사람 눈을 보노라면 어디서 싸우다  쫓아 온 

사람마냥 눈알이 벌겋게 충혈이 된 걸 본다. 물론 내 눈알도 그럴 것이라 짐작....

.

이때쯤 이면 그 무겁던 입들이 서서히 열리기 시작을 해서 이런 저런 해도 될 말 

안 해도 될 말 구분이 안 되기 시작하면서 레퍼토리도 다양해진다.

.

그러다 술병이 비면 

"아주우움마~, 두~꺼~비~ 하~나~ 더~요~.." 라면서 혀가 중심을 잃고 

제멋대로 휘어지며 곡선을 이루기 시작한다.

.

이 땐 누구 할 것 없이 살기가 어려웠지만 

그래도 선술집 술꾼들의 술 인심 하난 좋았지....

.

옆 좌석에 혼자 앉은 사람이라도 보이기라도 하면, 

“선생, 누구 기다리슈? 혼자면 이리로 오슈... 같이 합시다!” 라고 할 정도 였으니.

.

이 와중에 한 친구가, 

어릴 때 겨울 저녁, 끼니가 어려워 어머니가 감자를 삶아 내 놓는데 

그것도 양이 충분치 않아 보통 누나와 둘 몫으로 7개가 저녁상에 올라왔다고 한다. 

.

그러면 그 감자를 누나보다 늘 하나가 더 많은 네 개를 먹었는데 

어떻게 하면 그럴 수 있었는지 그 비결이 있었는데 우리 둘에게 맞춰보라고 했다. 

.

우린 큰 소리로 웃으면서 이래저래 하면 되지 않겠는가고 한참을 열을 올리고

있는데 그 문제를 낸 친구는, 아무 말 한마디 없이 갑자기 조용해졌다. 

.

그래서 “왜 그래?” 하고 그 친구 턱을 들게 하였더니 

그 친구 양 눈엔 눈물이 젖어있었다. 

“이 사람 감자 얘기 꺼내 놓고 울긴 왜 울어?” 하니...

.

한 숨을 돌린 그 친구,

“그 누난 굶주림을 이겨내지 못해 병이 나더니 어릴 때 죽었어...

나, 그 때 감자 네 개 먹지 말았어야 하는 건데..” 하면서 훌쩍거렸다.

.

그 말을 듣고 나니 그 친구가 감자 얘길 꺼 낼 땐 지난날의 아픈 추억을 되씹고 

있었는데 우린 그것도 모르고 옆에서 히히덕 거리고 있었으니.....

.

그러나 저러나 그 때 그 친구들 살아나있다면 그래도 그 때 말이라도 

할 수 있으련만 이제 만날 수 없는 먼 길 뜬지 여러 해가 되니......

.

그리고 또 한 해가 슬슬 반을 넘으려고 하니 

문득 그 순간이 떠올라 추억을 더듬어 보았다.

.

많은 시간이 지난 지금 가만히 생각해보면 그 때의 감자 얘기는 

그 친구만의 일이 아니고 어쩌면 5-60년대의 우리 서민들의 눈물겹고

고달팠던 삶의 한 단면이 아니었을까 싶기도 하다.   

.

그렇다면 지금의 나의 삶,

우리의 삶은 얼마나 풍족한가?

.== 

좋아요
태그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게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열린마당톡 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