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nychi님의 다른글 더 보기 :: 총 131
목록 닫기목록닫기 목록 열기목록열기
미국여행

LA 시내 투어(길거리 사진)

2019.04.27

이번 포스팅은 "길거리 사진' 이란 이야기로  재밌게 나누려고 합니다.



멕시코서 LA로 관광온 엄마와 아들이 노랑꽃 속에서 행복하게 사진을 찍는 모습입니다.



그 모습이 보기 좋아서 멕시코 여인과 함께 선 내 모습을 아들이 웃으면서 찍어 주었습니다.



결혼 기념 사진을 촬영하러 LA 아티디스트릭을 방문한 신혼 부부의 모습이 보입니다.

(LA 아트 디스트릭은 기회봐서 따로 소개할께요.)



엘에이 다운 타운 워킹 투어를 하던 중 만난 장면입니다.



길 건너편에서 사진을 찍다 보니 이런 장면이 나옵니다.



준비를 철저히 하고 화보 촬영을 나온가 봅니다.



과감하게 길 중앙에서도 촬영을 합니다.



차가 오면 안전하게 자리를 이동해서 모니터를 하며 서로 대화를 나누는 모습입니다.



길 건너편에 있는 나는 그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건내며 웃으면서 나도 촬영을 하겠다고 하니 사진을 잘 찍어 달라는 표시를 합니다.



다시 중앙 앞으로,



이크,,, 차가 달려 옵니다.



한동안 차가 오지 않을때까지 다시 기다립니다.



앞면,


뒷면,


옆면,


반대로,


이번엔 고개를 좀 숙이고...

우연히 워킹 투어 중에 만난 행운을 이렇게 함께 공유를 합니다.  저작권 허락은 받았습니다.



이번엔 우리도 한번 하자고 비버리힐스 포토존으로 달려 갔습니다.



이왕 나온 김에 요즘 가장 핫 한 LA 포토 스팟으로 갔습니다.



바로 '폴 스미스'의 "핑크월" 입니다.




젊은 아가씨들의 전유물로만 알로 있는 이 자리에서서 과감하게 포즈를 잡아보는 나의 아내입니다. (젊은 할매 입니다)


누구를 딱히 모델로 쓸 사람이 없고 또 멍석을 깔아주면 하던일도 멈춘다는 말이 생각나서 이렇게 질러봅니다.



나이값도 못한다는 말은 말고, 그냥 이곳을 소개하는 것이니 잘 봐주시기를 바랍니다.


좋아요
태그
인기 포스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