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로 주고 말로 받은 황교안!!


황교안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에 대해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연루 사건 

등을 거론하며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장관이 될 수 있는가"라며 "문재인 

정부의 개각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하자 민주당이 대반격에 나섰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공안검사 출신인 황 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과도한 

공격과 구태정치를 중단하고, 역량검증에 집중하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이 

채 시작되기도 전에 한국당이 구시대적 색깔론을 제기하며 막무가내 식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


"군사독재시대 전두환 정권의 공안검사로서 민주화 운동을 억압하고 수많은 젊은 청년

들을 감옥살이 시켜왔던 공안검사 출신의 황 대표는 권력에 자생해 없는 죄조차 만들어냈던 시대가 지금은 아니란 것을 분명히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홍익표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사노맹 사건으로 투옥 직후 국제 앰네스티 선정 

'올해의 양심수'로 선정됐다"면서 "2008년 국무총리 산하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

복 및 보상심의위원회는 '민주 헌정질서 확립에 기여했다'며 사노맹 사건을 민주화운

동의 일환으로 재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2년 총선에서 사노맹 중앙위원장을 역임했던 백태웅 하와이대 교수를 영입하려고 했던 한국당이 이제 와서 조 후보자의 사노맹 전력을 문제 삼는 것은 자가당착에 불과할 뿐"이라며 "정치공세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평가절하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30년 전 사건까지 꺼내들며, 해묵은 '좌익' '용공'으로 흠집 내는 구태정치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구태정치의 선봉장, 공안검사 

출신 황 대표는 자성하고 청문회 취지에 맞게 역량 검증에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결국 황교안은 되로 주고 말로 받은 셈이다. 알고 있는 것이 국가보안법뿐인 황교안

은 당시 있었던 간첩조작, 유서조작, 민주인사 탄압에 대해 석고대죄하고 사퇴해야 

할 것이다. 담마진으로 군대도 안 간 작자가 어디에서 안보 운운하는가? 지지율

폭락하고 친일파 논란이 일자 국가보안법으로 승부하려고는 작태가 한심스럽다. 



토착왜구들이 보면 부글부글할 coma의 블로그 <사람사는 세상>
다른 글 보러가기(아래주소클릭)
http://blog.daum.net/youngan580

이상 coma가...

좋아요

정치·이슈톡 의 다른 글

카테고리

미국에서 나와 비슷한 한인들과
이웃이 되는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