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목 마른 시민이 없다


‘코로나19’이라는 명칭의 역병이 전 세계의 일자리와 경제를 말아 먹고 있는 상황이며 지구상 최강국 미국도 이 넘에게 허를 찔려 버렸다. 에버리데이 설 대목 장날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빽빽하게  관광객으로 붐비던 뉴욕 타임 스퀘어 일대도 고무줄 없는 빤스 마냥 헐렁헐렁 드문드문 그 넓은 천지에 분당 겨우 두 세 사람 정도 어리둥절 헤매며 지나가는 어느 듯 오늘의 타임스퀘어 인적 밀도가 되어 버렸다. 


웬만한 공격성 발언에 가짜 뉴스라며 오히려 되받아치던 풍운아 배짱 우리의 트럼프 대통도 작금의 이 역병 어설프게 방치했다가 오벌 하우스 호스트 자리 내 놓을 것만 같아 가짜 같은 진짜 대응책들을 내놓으며, ‘역병 약값 매달 2천불씩 현찰로 내 놓겠다’ 는 심정도 있었을 것이리라. 


그러나 말이다 사실 수년에 걸친 켈리지역 가뭄 또는 산 불 재난 재해로 인해 달러 제작에 필요한 종이와 잉크 마져 매 말라 가는 기상 상태라 어쩔 수 없이 시민 1두당 1천 2백 정도로 라도 하여 땡 가물에 목이라도 추기게 하겠다는 ‘기 맛 나는 발언’을 하게 되었다. 


사실 대통령이 그 넘의 역병과 무슨 역모 적 내통이 없었을 것이나 이 넘의 역병이 14세기 흑사병 따라잡기 시 건방진 도전이  진심 심각한 지라 ‘DC의 잠 못 이루는 밤’ 으로 여러 날 뒤숭숭하던 그때 어느 날 공 담배 한 대 물어 보는 데  아차! ‘언제나 당신 곁’에 - 핵치기 한팔 걷어 올리더니 또 다시 2방의 방사포들을 연속적으로 방사 하였다. 


어느 지역 어느 나라나 답이 없을 땐 하늘을 바라보기 마련 -- 


지난 2014년 경, 서부 켈리 지역이 수년 동안 오래 가물어 길거리 가로수도 말라가고 식수도 모자람에 따라 주지사가 가뭄 비상 상태를 선포하기까지 하였던 그 당시, 정의에 불타는 열당 독자가 있었으니 그가 ‘다상.’ 그가 그 가뭄 보다 못해 열당식 기우제라도 지내자며 글을 올렸는데 글의 내용 중 ‘비가 올 때 까지 기도한다는’ 무지막지한 ‘인디언식 기우제’ 내용에  많은 공감을 얻었던 것 같다.


믿거나 말거나 - 열당식 기우제가 효과 있었는지 기우제 글 올 린지 한달 정도 이후 “그 가뭄 지역에 비가 수차례 쏟아져 내렸다”는 소식을 접 할 수 있었으며 이후 지금까지 가뭄으로 목 까지 마르는 시민은 없다고 한다.


기우제 관련 글 >> 

https://www.ktown1st.com/ktalk/detail/68726


한국의 어느 ‘코-19’ 치료 전문가 曰: “현재까지 공식적인 역병 치료제는 없다 그러나 바이러스 폐렴은 환자의 면역력으로 회복이 가능하여 인공호흡기와 증상별 기존의 약물 등을 투여하는 방식으로 치료한다.” 하였다. 

-----------------------------------------------------

Coronavirus news: “FDA greenlights first 45-min,  

https://www.fiercebiotech.com 



좋아요
태그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게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정치·이슈톡 의 다른 글

카테고리

미국에서 나와 비슷한 한인들과
이웃이 되는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