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포명령은 없었다!


발포명령은 없었다!


"전두환은 당시 보안 사령관으로서 광주 소요와는 관련이 없다."는 것으로 여러 차례의 조사를 통해 증명 되었다. 


헬기 사격은 없었고 오히려 6발을 맞고 추락 할 뻔 했다” 논란의 헬기 조종사 증언. 조갑제TV, May 19, 2020 

 

"시위대가 계엄군을 깔아뭉개고 저지선을 향해 돌진 해오자 발포명령 없이 자위권 차원에서 어느 장교가 발사하였다." ***


"5월 21일 도청 앞 발포는 폭도들이 장갑차와 대형차량으로 집합해 있는 계엄군을 향해 돌진할 때 살기 위해 발사한 것이다. 죽음의 순간에 임하여 스스로 살기 위해 행한 제9번째 자위적 발포였던 것이다. 수천 명이 죽었다고 생떼를 쓰는 5월21일, 이날 사망한 광주인은 61명, 그런데 그 61명의 98%가 계엄군이 없는 먼 지역에서 발생했고, 계엄군의 손이 닿을 수 없는 곳에서 자상을 당하고 타박상을 당했다. 5월 21일 죽은 장소와 사망원인 현황자료를 놓고 따져보아라. 아니면 나와 함께 따져보자." 


출처 : 뉴스타운(http://www.newstown.co.kr)

----------------------------------------------

이제 40년이 지난 지금까지 여려 차례의 조사 과정으로 더 이상 드러날것이없다는것이 중론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지속적으로 "발포명령자가 누군가!" "헬기사격자는누군가!" "진실을 밝혀야 한다!" 는 것은 갓끈 이론에 심취한 특정인의 횡설수설일수도 있으며,  갓끈 이론에 심취한 좋은 예는 작금의 '윤미향과 정의연'일것 같다. 


아니 그렇소이까! 





좋아요
태그

DISCLAIMER
이곳에 게시된 글들은 에이전트 혹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올린 게시물입니다. 커뮤니티 내용을 확인하고 참여에 따른 법적, 경제적, 기타 문제의 책임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케이타운 1번가는 해당 컨텐츠에 대해 어떠한 의견이나 대표성을 가지지 않으며, 커뮤니티 서비스에 게재된 정보에 의해 입은 손해나 피해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