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

47. 춤 잘 추는 우리 아이 공부도 짱.

2019.04.06

춤 잘 추는 우리 아이 공부도 짱



“명랑하던 우리 아이가 요즘 달라졌어요. 사춘기라서 그럴까요? 짜증 내는 일도 많고 신경질도 잘 내고 식구들과 대화를 꺼리고 학교에서 돌아오면 컴퓨터 앞에만 앉아 있네요. 학교 공부가 힘들어서 그런 거 같은데 엄마로서 무얼 해 주어야 할지 모르겠어요?” 올해 11학년인 에니는 매일 학교와 에프터스쿨 수업 그리고 시험 준비 등에 지쳐 언제부턴가 가슴이 답답하고 식욕도 없고 가끔 배도 아프고 매사에 의욕을 잃었다. 춤을 좋아하는 에니는 인터넷에서 가수들의 춤 동영상을 보는 것이 유일한 낙이었다. 춤을 배워보고 싶었지만, 공부는 안 하고 놀 생각만 한다고 혼날 것 같아 엄마에겐 말도 못 꺼내 보았다고 한다. 

부모님은 어린 자녀들에게 하는 말이 “너희 때가 제일 좋을 때야 무슨 걱정이 있니? 그저 공부만 하면 되는데”라고 말한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그저 공부만 한다는 그 자체가 정신적, 육체적으로 심한 스트레스이며 그 스트레스를 해결할 적절한 배출구가 없다는 것이 우리 아이들의 현실이다. 다시 말해서 청소년을 위한 건전한 문화 놀이가 없다. 그래서 아이들은 인터넷에 점점 빠져들고 pc 방. 오락실, 만화방, 노래방 등 밀폐된 공간에서 활동성이 거의 없는 놀이에 빠져들기도 한다.


춤은 건전한 여가 선용뿐 아니라 아이들의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키워 준다. 대부분의 요즘 청소년들은 춤을 추든 못 추든 춤에 열광하고 있다. 청소년기 그들의 마음을 표현하고 대변해 주는 문화가 춤이기 때문이다. 

토요일 오후 12시가 되면 진 발레스쿨은 청소년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는다. 발레, 재즈, 힙합, 비보이, 아크로바틱댄스, 탭 댄스, 등 다양한 클래스를 스스로 선택하여 배우는 진지한 아이들 모습에서 잠재된 열정과 재능을 발견한다. 통계적으로 춤을 좋아하고 잘 추는 아이들은 학교 성적도 우수하며 자신감이 넘치고 자기 표현력, 리더십이 강하고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 준다.


실제로 지난해 진발레스쿨의 댄스 클래스를 수강한 학생들이 존스 홉킨스와 하버드 등 명문대를 들어간 학생들이 많다. 춤을 통해 즐거움과 자유를 느끼고 스트레스를 없애고 몸과 마음이 재충전되어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학생들의 모습에 밝은 미래를 볼 수 있다. 아이들의 교육은 부모로부터 시작된다. 가장 좋아하는 것과 하고 싶어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아이의 재능을 찾아주는 것도 부모의 역할이다.


4.6.2019 






태그
리뷰
0 /3000자
사진업로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