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행

미국 항공사들의 오버 부킹은 관행이다??

2018.04.12






전화를 통해서 장시간 자동 응답기에서 들려주는 음악을 들으며 예약을 했었던 항공기 예약의 일반적인 모습이 이제는 휴대폰, 테블릿 그리고 컴퓨터의 대중화로 이제는 온라인을 통해서 예약을 하는 시대가 주종을 이루다 보니 많은 항공사들이 홈페이지의 개선을 통해 많은 이들에게 자사의 항공사를 이용케 하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 아시겠지만 좋은 좌석 저렴한 비용으로 예약을 하려 일찍 서두르는데도  예약을 하게 되면 소위 term & conditions 즉 약관이라는 내용을 여지없이 보게 되는데  다른 내용은 접어 놓는다 해도 내가 미리 예약한 좌석인데 "no guarantee" 라는 내용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 내용은 다시 말해서 비록 미리 예약을 했지만 기내 사정으로 인해 본인의 좌석이 없어질수도 있다는 내용이기도 한데 이런 경우를 당하면 특히 공항에 나가 체크인을 할때 직원에게 이런 이야기를 들었을때는 황당 그 자체입니다.

아시다시피 한동안 social media를 뜨겁게 달궜던 탑승객 강제로 끌어 냈었던 사건은 당시 CEO나 회사에서 빠르게 봉합을 시도했었으면 그리 파장은 크지 않았을 겁니다. 그런데 그동안 관행시 되었었던 오버 부킹이라는 문제가 항공사 고유 권한이라는 내용을 고집하다 조그마한 모닥불이 진화하지 못할 거대한 산불로 변했었던 겁니다. 이러한 사단이 있은 후, 항공사측의 보상 금액에 대한 내용을  발설치 않느다는 피해자측의 암묵적 동의가 서로 맞아 떨어져 내부적으로 봉합이 되었지만 아직도 미국 각 항공사들의 오버 부킹은 너무 오랫동안 관행이 되다보니 시정이 되지 않고 있다는 업계의 이야기와 항공사를 직접 이용하는 탑승객들의 이야기에서 아직 오버 부킹이 시정이 되지 않고 만연되고 있다고 합니다.

오버 부킹!!
진정 그동안 관행시 되었던 이 문제는 시정이 되지 못하는 이유가 뭘까요??  거기에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어 오버 부킹이 시정되지 않고 있다 합니다.


오버 부킹을 계속하는 항공사들의 속사정은??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817

0 /30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