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갈등이 자작극이라는 정미경 보아라!

                     <한일갈등이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이다?>


한국당 정미경이 "최근의 한일갈등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고 말

해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일본의 경제 침략을 비판하지는 못할 망정 한일갈

등이 우리 정부의 자작극이라니, 일본 극우도 하지 않은 막말을 제1야당 최고위원

이 버젓이 한 것이다. 


그러자 민주당과 정의당이 정미경 성토에 나섰다. 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러한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비난했다.  "이쯤 되면 스스로 나서 친일프

레임을 뒤집어쓰는 셈"이라며 "한국당과 정 최고위원은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주가 폭락과 불매운동에 굴복한 윤동한 한국팔마 회장>


임종성 민주당 원내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정 최고위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그는 "세월호 비하에 이어 터무니없는 '자작극' 음모론까지, 본인과 한국당에는 그것

이 줄곧 상상될지는 모르지만 듣는 국민 입장도 생각해주길 바란다"며 "한국당 최고

위원회가 고작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소속 권칠승 의원은 "끊임없는 막말 릴레이는 

한국당 지도부의 역사 인식을 보여준다. 토착 왜구가 되고 싶은가"라며 "문재인 정부 

비판과 정쟁을 위해서라면 나라마저 팔아먹을 것 같은 개탄스러운 정신세계에 온 

국민이 질색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우리 일본?>


정의당도 정 최고위원 발언 비판에 가세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도를 넘은 발언이다. 한국당의 희망사항이 아닌가 되묻고 싶다"며 "이를 마치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제1야당의 최고위원회 수준을 너무 떨어뜨리는 것 아닌가"라고 비

판했다. 


증상이 이 정도면 하루 빨리 정신병원에 가야 한다. 한국당과 극우들은 지금 정신

분열증 내지 증오병에 걸려 있다. 하루도 막말을 하지 않으면 미치고 환장하는 모양

이다. 그야말로 일본 극우들이 혀를 내두를 만하다. 


아니, 일본 극우들보다 더 비열하고 치졸하다. 그 역풍은 내년 총선 때 나타날 것이다. 

누가 저런 천박한 여자를 국회의원으로 뽑아주겠는가? 그 당 여자들의 수준은 왜 다 

그 모양인가? 거기에다 이언주까지 합세하면 볼만 할 것이다.

토착왜구들이 보면 부글부글할 coma의 블로그 <사람사는 세상> 
다른 글 보러가기(아래주소클릭)
http://blog.daum.net/youngan580

이상 coma가...

좋아요

정치·이슈톡 의 다른 글

카테고리

미국에서 나와 비슷한 한인들과
이웃이 되는 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