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y/경제

다음달 1일부터 '최저임금 13.25달러'

2018.06.14

LA시·카운티 직할 지역 내달직원부터
26인이상 고용 업주들 “더는 못 버텨”

LA시와 LA 카운티 직할 지역 내 26인 이상 종업원을 둔 영업장의 최저임금이 다음달 1일부터 시간당 13.25달러로 올라갈 예정이어서 해당 지역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한인 업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현행 LA시 최저임금은 직원 26명 이상 이상 업체는 시간당 12달러, 25명 이하 업체는 시간당 10.50달러이다.

하지만 LA 시와 카운티 지역의 경우 오는 7월1일부터 26명 이상의 직원을 고용한 업체는 시간당 최저임금이 13.25달러, 25명 이하 업체는 12달러로 각각 인상된다. 한꺼번에 시간당 1.25~1.50달러가 급격히 올라가는 데다, 현행 10.50~11달러인 캘리포니아 전체 최저임금과 비교하면 시간당 무려 2달러 이상 높은 수준이어서 LA 지역 사업주들의 고충을 더하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 점진적으로 오르고 있는 최저임금으로 타격을 받는 곳은 인건비 비중이 높은 한인 요식업계와 의류업계다.

이미 한인타운 대부분의 음식점들의 가격은 최저 임금 인상에 따라 상향 조정됐으며, 일부 음식점은 종업원 수를 줄이는 식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인건비 인상이 고스란히 음식 가격에 반영되다 보니 지갑이 얇아진 직장인들은 푸드 코트에서 점심을 해결하거나 도시락을 싸는 경우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솟는 인건비에 대비해 일부 요식업소들은 무인화 시스템 구축까지 고려하고 있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

한인타운 유명 고기전문점 김모 대표는 “단골 손님 위주로 장사해 버티고 있는데 렌트비까지 인상되다 보니 사실 남는 수익이 예전에 비해 많이 줄었다”며 “곧 최저임금이 15달러로 오를 텐데 재료비와 렌트비에 최저임금까지 오르면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LA 다운타운 의류업계에서도 판매 경로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비중을 확대하거나 아예 타주로 공장을 옮기는 등 생존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한 의류업체 대표는 “직원 수와 렌트비 절감 차원에서 연초 오프라인 매장을 최소한으로 남겨 두고 온라인 판매 비중을 늘렸다”며 “온라인 확대로 각종 비용부담은 늘어났으나 최저임금과 렌트비 인상, 그리고 직원들 상해보험 청구와 노동법 소송 등을 고려한다면 결국 장기적으로는 인력을 최소화하고 기술에 의존하는 수 밖에 없다”고 쓴웃음을 지었다.

타운내 음식점 오픈을 검토중인 한관계자는 “ 최저임금 인상으로 결국 요식업계도 사람보다는 기술이나 배달음식과 같은 온라인에 의존하는 방식으로 점차 변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원문

태그
0 /3000자